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페인 마리아 테레사 공주 코로나19로 사망…향년 86세

스페인 마리아 테레사 공주. 뉴스1

스페인 마리아 테레사 공주. 뉴스1

 
마리아 테레사 브르봉-파르마 스페인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했다. 향년 86세.  
 
유럽 왕실 일가가 코로나로 숨지기는 처음이다.
 
30일 CNN에 따르면 유족은 이날 성명을 통해 공주가 치료 중이던 파리에서 지난 26일 사망했으며 마드리드에서 장례를 치렀다고 전했다.
 
마리아 테레사 공주는 영국 자비에르 왕자와 스페인 파르마 공작의 자녀로 현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과는 사촌 관계이다.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공주는 그를 돌보던 간호사로부터 감염됐다.
 
마리아 테레사 공주는 프랑스 솔로본대학 사회학과 교수를 역임하는 등 활달한 사회활동과 거침없는 말로 ‘레드 공주’라는 애칭으로 불려왔다.
 
유럽 왕가 중 알베르 2세 모나코 국왕이 최초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래 영국 왕위 승계 1순위인 찰스 영국 왕세자도 양성 판정을 받고 격리 생활 중이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은 코로나가 확산 중인 런던의 버킹검궁을 떠나 윈저성에 머물고 있으나 가까운 시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으며 감염 우려를 낳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