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19로 여객 급감…공항철도 직통열차도 3개월간 멈춘다

  
지난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공항철도 서울역 직통열차에서 한 승객이 마스크를 쓴 채 앉아 출발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공항철도 서울역 직통열차에서 한 승객이 마스크를 쓴 채 앉아 출발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로 항공 여객이 급감하면서 서울역~인천공항간 공항철도 운행이 3개월 동안 중단된다.
30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공항철도는 다음 달 1일부터 6월 30일까지 서울역과 인천공항을 오가는 직통 열차 운행을 중단한다고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을 비롯해 제주항공 등 저비용항공사(LCC)에 공문을 보내 알려왔다. 공항철도 측은 코로나 19로 인한 감염병 위기 경보 ‘심각’ 단계가 지속하면 열차 운행 중단 기간을 늘리고, 항공 여객이 회복할 경우 운행 중지 기간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공항철도는 공문에서 “코로나 19 방역 역량 집중을 위해 서비스를 한시적으로 중단할 예정”이라며 “고객 안내에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코로나 19사태로 항공 수요가 급감하면서 공항철도 이용객이 줄어든 것이 직통 열차 운행 중단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이달 16일에서 22일까지 공항철도 직통 열차 이용자 수는 하루 평균 248명으로 지난해 하루 평균 5402명의 4.6%에 그쳤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