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YT "코로나19, 심장 손상 의심…심전도 이상 보고 이어져"

중앙포토

중앙포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가 심장질환을 유발하는 것으로 보인다는 학계 보고가 이어지고 있다. 그동안 코로나19는 호흡기를 주로 공격한다고 알려져 왔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29일(미국동부 현지시간) 보도에서 뉴욕시 브루클린 한 병원에서 발생한 사례를 소개했다. 
 
NYT에 따르면 최근 브루클린의 한 병원에 심장마비 증상을 보이는 환자가 도착했다. 이 환자의 심전도에서는 이상 징후가 포착됐고 심장 근육 손상 정도를 나타내는 혈중 트로포닌 수치도 높았다. 
 
하지만 의료진은 이 환자에게서 심장마비가 왔을 때 동맥이 막히는 증상을 발견할 수 없었다. 그에게 나타난 질환은 심장 근육에 염증이 발생하는 심근염(myocarditis)이었으며 이를 유발한 건 코로나바이러스였다. 
 
중국 우한대학교 중난병원 소속 즈빙 루가 이끄는 연구진도 코로나19 환자의 20%에게서 심장 이상 증세가 나타났다는 논문을 지난 27일 학술지 '미국의사협회보 심장학(JAMA Cardiology)'에 발표했다. 
 
이들 대부분은 기저 심장 질환이 없었지만 심전도 이상과 높은 혈중 트로포닌 수치를 보였다는 게 연구진 설명이다. 
 
미국 내 최연소 코로나19 사망자로 알려졌다가 미국 보건당국이 사인을 다시 조사하고 있는 17세 소년 역시 심장마비 증세를 보인 후 숨졌다. 
 
전문가들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직접 심장을 공격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가설과 함께 인체 면역체계가 바이러스에 과잉반응하면서 심장 손상을 일으켰을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했다. 
 
면역반응 가설은 바이러스에 맞서는 과정에서 체내 면역 물질인 사이토카인이 과도하게 분비돼 심장에 분포하는 정상 세포를 공격하게 된다는 것이다. 이른바 '사이토카인 폭풍'이다. 사이토카인은 혈액 응고를 촉진하기 때문에 관상 동맥에 혈전이 생겨 피의 흐름을 막아 심장마비를 일으킬 수도 있다. 
 
NYT는 코로나19로 인한 심장 질환 사례가 늘어나면서 심장병 전문의들이 고초를 겪고 있다고 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