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창조경제혁신센터, 올해도 아마존 입점 등 우수 스타트업 해외 진출 돕는다

사진제공-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사진제공-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우수한 제품 및 브랜드를 소유한 스타트업들의 글로벌 판로 개척을 위한 창조경제혁식센터의 지원이 올해에도 이어진다. 전국 17개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작년에 이어 Let’s Go Global 2020(아마존 입점 지원 사업)을 추진하는 것.
 

- Let’s Go Global 2020 참가기업 모집…전국 17개 센터 협업 통해 글로벌 판로 개척 지원

지난 해 아마존코리아(아마존글로벌셀링)와 협업하여 혁신 제품을 가진 스타트업의 아마존 입점 및 미국 시장 진출을 지원했으며, 2020년에는 미국 뿐 아니라 유럽 시장으로까지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다.
 
Let’s Go Global 2020에서는 아마존코리아의 입점 교육 뿐 아니라 참가기업의 실무 애로사항 해소를 위한 전문 컨설팅을 제공한다. 또한 입점에 필요한 소요 비용(세무신고, 물류, 마케팅) 지원과 유럽 런치패드 연계 및 국내외 수출상담회 참가 지원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특히, 유럽 런치패드는 독특하고 혁신적인 제품, 브랜드를 지원하는 아마존 전용 프로그램이다. 유럽 주요 5개국 번역 지원, 런치패드 홈페이지 제품 소개, 각종 마케팅 서비스 등이 제공된다.
 
제품을 가지고 있는 업력 7년 이내의 창업기업이면 모두 지원 가능하며, 사업 참가는 온라인 신청 후 사업설명회에 참가하면 완료된다. 온라인 참가 신청은 전용 페이지(이벤터스)를 통해 4월 10일까지 할 수 있다.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한정수 센터장은 "작년에 전국 17개 창조경제혁신센터가 힘을 합해 전국의 우수한 기업들이 사업에 참여하면서 성과를 낼 수 있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오프라인 판매가 위축되고 있는 만큼, 글로벌 이커머스를 통해 스타트업이 새로운 판로를 찾고 매출도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