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백화점그룹, 케이블TV 사업 매각 추진

현대백화점그룹, 현대HCN 물적 분할

현대백화점 본점. 사진 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 본점. 사진 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그룹이 종합유선방송사업을 영위하는 계열사 현대HCN의 일부 사업 부문 매각을 추진한다. 국내 유료방송시장 재편 움직임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30일 “현대HCN 방송·통신 사업부문을 떼어내 ‘현대퓨처넷(존속법인)’과 ‘현대에이치씨엔(신설법인)’으로 분할을 추진한다”고 공시했다. 현대퓨처넷이 분할 신설 회사의 주식 100%를 보유하는 단순·물적 분할 방식이다. 기존 사명(현대HCN)을 사용하게 되는 신설 법인(현대에이치씨엔)은 비상장 법인이 된다. 분할 기일은 오는 11월 1일이다.
 
현대퓨처넷은 향후 디지털 사이니지(Digital Signage·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옥외광고 사업)와 기업 메시징 서비스(messaging service·안내·광고용 문자 메시지 대량 전송 대행 서비스) 사업 부문을 중심으로 사업을 재편한다. 또 유통·패션 등 미래 성장성이 높은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할 방침이다.
 

구조개선 방안도 검토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사진 현대백화점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사진 현대백화점

물적 분할과 동시에 현대HCN은 구조개선 방안을 검토한다. 지분 매각을 추진할 경우 4월 중 경쟁 입찰 방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다만 진행 과정에서 정부가 매각을 허가하지 않거나 매각 조건이 주주가치에 부합하지 않을 경우 매각을 철회할 가능성도 있다. 이 경우 외부 투자를 유치하거나, 사업제휴·기술협력 등의 방식으로 케이블TV 사업의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지분 매각이 성사할 경우 현대HCN이 보유한 현금(4000억원)과 케이블TV 사업 매각 대금을 활용해 향후 성장성이 높은 신사업이나 대형 인수합병(M&A)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급변하는 국내 유료방송시장 구조 재편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서 방송·통신 사업부문 분할·매각을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