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선거 개입 '스모킹건' 숨진 수사관 아이폰 잠금 풀렸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가운데)이 지난해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에서 활동 한 것으로 알려진 수사관의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오고 있는 모습. [뉴스1]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가운데)이 지난해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에서 활동 한 것으로 알려진 수사관의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오고 있는 모습. [뉴스1]

 
검찰이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사건' 수사를 받던 중 숨진 ‘백원우(전 청와대 민정비서관)팀’ 검찰 수사관의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풀었다.

 
30일 중앙일보 취재 결과 최근 대검찰청 디지털포렌식센터는 숨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출신 A수사관이 쓰던 아이폰의 비밀번호를 해제했다. A수사관이 지난해 12월 초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진 지 약 4개월 만이다. 검찰은 그의 아이폰을 집중 분석하며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규명할 단서를 찾고 있다고 한다.

 
A수사관은 2017년 말 울산에 내려가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주변에 대한 경찰의 수사 상황을 직접 챙겼다는 의혹을 받았다. 그의 휴대전화에는 백 전 민정비서관 등 청와대 ‘윗선’과 나눈 대화 내용이 담겨 있을 가능성이 커 이 사건 핵심 증거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검찰은 당초 그의 휴대전화 잠금을 푸는데 애를 먹었다. A수사관의 휴대전화는 ‘아이폰X’ 기종으로, 6자리 숫자 비밀번호로 잠금을 풀게 되어 있었다. 숫자만 사용할 경우 100만개, 영어 알파벳까지 쓰면 560억개가 넘는 경우의 수가 생긴다. 그런데 아이폰은 비밀번호를 수차례 잘못 입력하면 데이터 자체가 초기화 된다. 대검은 이 아이폰의 잠금을 풀기 위해 이스라엘 정보보안 업체 ‘셀레브라이트’의 포렌식 장비를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모킹건(Smoking gun·결정적 증거)’으로 지목된 A수사관의 아이폰을 두고 검·경이 쟁탈전을 벌이기도 했다. 앞서 검찰은 A 수사관의 사망 사건을 수사하던 서울 서초경찰서를 상대로 압수수색을 벌여 아이폰을 압수했다. 이후 경찰이 ‘변사 사건 수사를 위해 A 수사관 휴대전화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검찰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이 영장을 기각했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