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권보이→의무경찰→마운드 기대주, LG 이상규의 야구인생

프로야구 LG 트윈스 투수 이상규. 김민규 기자

프로야구 LG 트윈스 투수 이상규. 김민규 기자

프로야구 LG 트윈스에 복덩이가 굴러들어왔다. 우완투수 이상규(24)가 인상적인 투구로 1군 안착의 꿈을 키워가고 있다.
 
이상규는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자체 청백전에서 청팀 선발 투수로 등판, 3이닝 1피안타 무사사구 무실점했다. 투구수는 46개, 구속은 최고 147㎞를 기록했다. 이상규는 "경기 내용은 썩 좋지 않았다. 볼넷을 줄 뻔할 상황이 여러 번 있었다. 그래도 점수를 주지 않았으니까 잘했다고 생각하려고 한다. 이상규는 아직 변화구로는 스트라이크를 잡지 못하고 있다. 자신있는 직구로 파울을 유도해서 스트라이크를 늘리고 있다"고 말했다.
 
프로 6년차 이상규는 최근 LG 마운드에서 눈에 띄는 투수다. 스프링캠프와 국내 청백전을 포함해 6경기에서 9와 3분의 2이닝 동안 2실점(1자책)만 내줬다. 2015년 청원고를 졸업하고 드래프트 7라운드 전체 70번으로 LG에 입단한 이상규는 군복무 이후 지난해 후반 처음으로 1군 무대를 밟았다. 딱 1경기지만 데뷔 5년 만에 이룬 기쁨이었다. 
 
차명석 LG 단장은 "이상규가 야수 출신이다 보니 투구수 20, 30개 이후 힘이 떨어지는 게 단점"이라고 지목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 만큼은 아니었다. 3회에도 최고 시속 147㎞까지 던졌다. 이상규는 "워낙 그런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지난해 그 부분을 극복했다고 생각했는데… 더 열심히 하게 됐다"고 했다.
 
이상규의 야구인생은 남다른 편이다. 4살 때 태권도를 배운 그는 중학교 1학년 때까지 태권도 선수를 꿈꿨다. 공인 4단. 하지만 친구의 권유로 야구를 뒤늦게 시작했다. 이상규는 "고교 시절에 난 '애매한 선수'였다. 어깨는 좋지만 타자로서도, 투수로서도 아주 뛰어나지 않았다. 그래도 운 좋게 프로에 올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프로에 온 뒤 야수와 투수 중 어느 것을 하고 싶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다. 그래도 강한 어깨를 살려 투수로 선택했다"고 했다.
 
군생활도 이상규에겐 큰 도움이 됐다. 의무경찰로 현역복무를 한 이상규는 청와대에서 근무한 이력이 있다. 야구와 다소 떨어진 시간이었지만 이상규에겐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기회였다. 이상규는 "군대에서 일반인들을 보니 '나중에 뭐 하지'란 고민을 많이 하더라. '나는 직업이 있으니 야구를 놓치지 말자'는 생각을 했다"고 떠올렸다. 그는 "상무나 경찰청도 좋지만 현역으로 군대에 가면 야구에 대한 간절함이 더 커지는 것 같다"고 했다.
 
군에 가기 전 140㎞도 던지지 못했던 이상규는 군생활을 하는 동안 틈틈이 몸을 만들었다. 시간이 나면 야구훈련 센터를 찾아 자신에게 맞는 훈련법을 연구했다. 그러자 1년 사이 공에 힘이 붙었다.
 
지난해 이상규는 1군에서 딱 1경기를 치렀다. 당시 세 타자를 상대해 사사구 2개를 준 이상규는 "너무 긴장해서 세게만 던지려고 하니 몸이 딱딱해졌고 내용이 안 좋았다. 사실 팬들이 그 때를 기억 못하실 거 같으니, '이상규'란 이름을 알려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