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산 진단키트 '성과 부풀리기' 논란에 외교부 “잠정 승인 맞다” 해명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서울 송파구에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시약 기업을 방문해 연구실을 돌아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서울 송파구에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시약 기업을 방문해 연구실을 돌아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국산 진단키트 수출을 위한 미국 식품의약국(FDA) 차원의 정식 승인이 있기 전에 정부가 “사전 승인을 받았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30일 “이번 조치로 수출이 가능하게 된 것은 맞다”고 재차 밝혔다.  

'사전 승인' 보도자료 용어, '잠정 승인'으로 바꿔

 
앞서 외교부는 28일 보도자료를 내고 “국내 코로나19 진단키트 생산업체 3곳의 제품이 미 FDA 긴급 사용승인 절차상 사전 승인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FDA 사전 승인이 이례적으로 빠른 시일 내에 이뤄진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국산 진단키트 지원 의사를 표명한 데 따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FDA의 긴급 사용승인(EUAㆍEmergency Use Authorization) 규정상 ‘사전 승인’ 단계는 없어 정부가 성과를 부풀린 것 아니냐는 지적과 관련, 외교부는 “사전 승인의 의미는 긴급 사용승인의 전 단계를 의미하는 ‘pre-EUA’ 번호를 받았다는 의미”라고 해명했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표현상 사전 승인이냐, 잠정 승인이냐 논란이 있는데, 미국 측이 우리에게 전달한 문건에는 ‘pre EUA 번호가 부여돼 잠정(interim) 승인이 이뤄졌다는 표현이 돼 있다”며 “이번 조치로 미국 시장으로 바로 수출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국산 진단키트가 이미 일부 주 또는 임상 연구소에 진출했다는 비판도 있지만, 미 연방정부 전체로 제대로 시장에 진출하려면 이번 조치가 필요했다. 완전히 차원이 다른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나 FDA가 업체에 통보하기도 전에 한국 정부가 앞서 발표하고, 이에 따라 주식 시장에 혼란이 될 수 있는 빌미를 줬다는 지적은 여전히 나오고 있다. 외교부 측은 “업체들이 수출 재고량을 관리해야 해 진전 사항을 빨리 알릴 필요가 있었다”는 입장이지만, 정작 업체들엔 30일 통보할 예정이다.  
 
미국은 이달 들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수가 갑작스럽게 늘면서 진단키트 등 방역 물품 확보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이유정 기자 uuu@jooo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