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케미칼, 폐페트병 10t 재활용해 순환경제 구축 나선다

서울 잠실 롯데 월드타워에서 30일 열린 프로젝트 루프(Project LOOP) 협약식이 열렸다. 윗줄 왼쪽부터 LAR 계효석 대표, 임팩트스퀘어 도현명 대표, 수퍼빈 김수지 팀장,리벨롭 한동귀 대표, 금호섬유공업 강성찬 부대표, 롯데케미칼 이은애 수석, 수퍼빈 김정빈 대표. 아랫줄 왼쪽부터 비욘드 김경환 대표, 롯데케미칼 김교현 대표. 사진 롯데케미칼

서울 잠실 롯데 월드타워에서 30일 열린 프로젝트 루프(Project LOOP) 협약식이 열렸다. 윗줄 왼쪽부터 LAR 계효석 대표, 임팩트스퀘어 도현명 대표, 수퍼빈 김수지 팀장,리벨롭 한동귀 대표, 금호섬유공업 강성찬 부대표, 롯데케미칼 이은애 수석, 수퍼빈 김정빈 대표. 아랫줄 왼쪽부터 비욘드 김경환 대표, 롯데케미칼 김교현 대표. 사진 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폐페트병 수거 문화 개선을 위한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롯데케미칼 등 8개 업체가 참여한다. 
 
롯데케미칼과 임팩트스퀘어가 프로젝트의 코디네이션을 맡는다. 인공지능(AI) 기반 순환 자원 회수 로봇 개발 업체인 수퍼빈이 폐페트병 자동 수거기인 네프론(Nephron)을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 등에 설치한다. 네프론은 올해 7월까지 10t의 폐페트병을 수거할 예정이다. 수거한 폐페트병은 재활용 원단을 만들어 친환경 소재의 신발, 의류 등을 생산하기로 했다. 폐페트병 분쇄 등은 금호섬유공업이 담당한다.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섬유 원사 제작은 한국섬유개발연구원이 맡는다.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이사는 “환경문제에 대한 전문성을 가지고 있는 집단이 모여 만든 프로젝트”라며 “자원을 올바르게 사용하고 플라스틱 순환경제 문화를 만드는 데 일조할 것”이라고 했다.
 
롯데케미칼은 그룹 자원 선순환 프로젝트 3대 중점 실천과제 중 하나인 플라스틱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해 '5Re(Reduce, Replace, Redesign, Reuse, Recycle) 모델을 적용한 다양한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