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리그1 개막시 일정 축소될 듯

K리그1 대표자들이 2020시즌 일정을 큰 폭으로 축소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결론은 내지 못했다. 개막 시기도 현재로선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뉴스1]

K리그1 대표자들이 2020시즌 일정을 큰 폭으로 축소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결론은 내지 못했다. 개막 시기도 현재로선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뉴스1]

프로축구 K리그 구단들이 2020시즌 일정을 큰 폭으로 축소하는 데 합의했다. 
 

대표자회의 코로나 대책 논의
축소 논의 개막시기는 못 정해

K리그1(1부 리그) 12개 구단 사장·단장은 30일 오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대표자 회의를 열고 기존 리그 운영 방식 대신 다른 방안으로 리그를 치르는 쪽을 논의했다. 대표자들은 결론을 내지는 않았다. K리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개막이 무기한 연기된 상태다. 
 
지난 시즌 K리그1(1부리그)은 풀리그 방식으로 팀당 33경기를 치르고, 상·하위 6개 팀으로 나뉘어 5경기씩을 더 치렀다. 하지만 올 시즌 개막시 스플릿 라운드 없이 33라운드만 치르는 방식은 물론 32라운드(정규리그 22라운드 스플릿 10라운드), 27라운드(정규리그 22라운드 스플릿 5라운드) 등 여러 방식이 이날 회의에서 논의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개막 시점이 미뤄지고 있어 경기 수가 축소되는 부분은 불가피하다는 데 공감대가 형성됐다"면서 "리그 개막 시 홈·어웨이 경기 수에 불균형이 발생하더라도 각 구단이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불리한 부분을 감수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날 대표자 회의에서 개막 시점과 관련한 유의미한 결론이 나오면 4월 초 리그 최고 의결기구인 이사회가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당분간 열리지 않게 됐다. 연맹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지 않은 시점에서 개막 시기를 정하기는 어렵다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면서 "코로나19 확진자 수와 개학 시점과 방식, 정부의 대응 방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개막 시점을 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피주영 기자 aka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