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10명 태워온다, 밀라노로 전세기 출발···로마는 내일 보내

이탈리아 나폴리 거리에서 22일(현지시간) 이탈리아 국기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마스크로 표현한 대형 포스터 앞으로 한 남성이 지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탈리아 나폴리 거리에서 22일(현지시간) 이탈리아 국기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마스크로 표현한 대형 포스터 앞으로 한 남성이 지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대 피해국 중 하나인 이탈리아의 밀라노에 체류하고 있는 한국인을 데려오기 위한 정부 전세기가 30일 현지로 출발했다.
 
송세원 정부 신속대응팀장(외교부 여권과장)은 이날 출국 전 “밀라노에서 탑승 예정인 우리 국민 수는 310여 명으로 확인되는데 상황에 따라 변동 가능성이 있다”며 “귀국을 희망하는 국민과 함께 무사히 안전하게 돌아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출국을 희망하는 분들이 신속하고 안전하게 검역 절차를 받을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해서 지원할 예정”이라며 “감염 예방 등 방호를 위해서 철저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 팀장은 탑승객 검역 절차에 대해 발권 전 한국 의료진이 발열 체크를 하고, 출국 게이트에서 탑승 직전 2차 발열 검사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기내에서 탑승객 전원에 마스크를 배포하고 화장실에도 손 소독제를 비치한다고 전했다.
 
밀라노행 신속대응팀은 외교부 직원과 의료진 등 7명으로 구성됐다.
 
전세기는 정부가 주선하지만, 운임은 이용객이 각자 부담한다. 1인당 비용은 성인 기준 200만원 수준이다.
 
전세기 탑승자 전원은 인천국제공항 도착 후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검역 방침에 따르게 된다.
 
탑승자 중에서 1명이라도 확진이 나올 경우 전원이 14일간 시설 격리된다. 확진자가 없으면 14일간 자가격리 조처된다.
 
앞서 정부는 이탈리아에 있는 한국인을 데려오기 위해 밀라노와 로마에 2대의 전세기를 띄우기로 했다. 로마행 전세기는 31일 출발할 것으로 전해졌다.
 
29일(현지시간) 오후 6시 기준 이탈리아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9만7689명, 누적 사망자 수는 1만779명에 이른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