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국민 개그맨 시무라 켄, 코로나19로 사망

일본의 국민 개그맨 시무라 켄.

일본의 국민 개그맨 시무라 켄.

일본의 국민 개그맨 시무라 켄(70)이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30일 일본 NHK 등에 따르면 시무라 켄은 지난 2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합병증 등으로 인해 전날 밤 세상을 떠났다.
 
보도에 따르면 시무라 켄은 지난 17일 피로감을 느꼈고 19일에는 발열, 호흡 곤란의 증상이 나타나 20일 도쿄도 내 병원에 옮겨졌다. 그는 중증 폐렴 진단을 받은 데 이어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인되면서 중환자실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1950년생인 시무라 켄은 국민 개그맨이자 영화감독, 방송 진행자로 큰 사랑을 받아왔다. 한국에서는 1999년 ‘철도원’에 등장해 얼굴을 알리기도 했다. 최근에는 마츠마케영화사 설립 100주년 기념작 ‘키네마의 신’ 촬영을 하고 있었으나 결국 촬영하지 못하고 유명을 달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