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ssue&]가장 신뢰받는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가 되겠습니다

업비트(UPbit)를 서비스하는 두나무는 최근 업비트에서 거래되는 비트코인·이더리움·리플·비트코인캐시 등을 통칭하는 용어를 ‘암호화
폐(Cryptocurrency)’에서 ‘디지털자산(Digital Asset)’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지난 5일, 가상자산에 대한 법제화의 첫걸음이 시작됐다. ‘특정 금
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관한 법률(이하 특금법)’ 개정안이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용어와 역할의 정의다. 특금법에서는 ‘암호화폐’ ‘가상화폐’ 등 혼용되던 용어를 ‘가상자산’으로, 암호화폐 거래소나 암호화폐 지갑 서비스와 같은 관련 사업자들을 ‘가상자산 사업자’로 정의한다. 여기에서 가상자산은 ‘전자적으로 거래 또는 이전될 수 있는 경제적 가치를 지닌 전자증표’를 말한다. 
이용자들에게 명확한 의미 전달
=두나무 관계자는 “가상자산은 ‘Virtual Asset’을 직역한 것으로 한국어 ‘가상’이 갖는 의미를 고려할 때 특금법에서 규정한 바를 이용자들에게 명확히 전달하기 위해서는 서비스 용어에 대한 고민이필요했다”고 밝혔다. 또 “‘Virtual’은 본래 ‘완전히 같지는 않지만 사실상 다를 바 없는’ ‘컴퓨터에 의해 실제 물체나 활동을 재현하는 것’등 의미를 갖는다”며 “이를 국어로번역해 ‘가상’이라고 표현하면 자칫 ‘사실이 아니거나 실체가 없는’것으로 오해받을 여지가 있다”고지적했다. 그동안 이용자에게 익숙한 ‘암호화폐’를 서비스 용어로 유지할 수도있다. 하지만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등의 특성상 화폐보다는 ‘자산’이 적합하고, ‘암호’의 어감이 기술 중심적인 인상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또 앞으로 가상자산에는 실물이나 무형도 포함될 수 있다는 점을 고
려할 때 제한적 표현이기 때문이다.
가장 합리적이고 포괄적인 표현=
두나무는 가상자산 사업자로서 거래자산의 유형을 이용 고객에게 명확히 전달할 방침이다. 암호화폐를 법적인 자산으로 인정하는 국제적추세를 반영할 수 있도록 ‘디지털자산’을 서비스 용어로 택했다. ‘디지털 자산’은 직관적이면서도 본래의 의미를 잃지 않고, 법에서 정의한 바를 벗어나지 않는 가장 합
리적이고 포괄적인 표현이라는 판단이다. 이에 따라 두나무가 운영하는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도 ‘디지털 자산 거래소’로 변경됐다. 현재 업비트 홈페이지 첫 화면에는 ‘가장 신뢰받는 글로벌 표준 디지털 자산 거래소’라는 문구가 올라와 있다. 업비트의 이용약관, OpenAPI 이용약관, 정책 및 개인정보처
리방침 등에 명시된 ‘암호화폐’는 모두 ‘디지털 자산’으로 바뀐 상태다. 업비트에서 거래되는 자산을 칭하는 용어가 ‘디지털 자산’으로 변경됐을 뿐, 서비스는 기존과 동일하다. 업비트는 현재의 거래소 역할을 다하는 동시에, 디지털 자산의 유형이 발전함에 따라 거래 가능한 자산의 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