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거리두기' 지속…벚꽃명소 윤중로·석촌호수 당분간 폐쇄



[앵커]



이렇게 멈출 듯 멈출 듯하면서도 여기저기서 일어나는 집단 감염을 막으려면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도 잘 지켜야 하죠. 주말인 데다 곳곳에 봄꽃이 피고 있는데요. 야외라고 해서 안전한 것은 아닙니다. 꽃나들이를 갔다가 거기서 감염된 경우도 있는 만큼, 서울 윤중로와 석촌호수 벚꽃길은 출입을 통제합니다.



이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여의도 윤중로엔 벌써부터 벚꽃이 피어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다음 주부터 이 길이 통제되면서 이곳에서 벚꽃놀이를 즐기긴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통제 지역은 국회 뒷길 1.6km 구간입니다.



차로는 오는 1일부터 11일까지, 보행로는 2일부터 10일까지 출입이 금지됩니다.



작년 벚꽃축제 기간엔 여의도에 500만 명 넘게 모였는데, 코로나19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 인파가 몰리는 걸 차단한 겁니다.



또 방역당국은 경찰 등과 협조해 연인원 3000명의 안전 질서 요원도 배치할 계획입니다.



벚꽃 풍경으로 유명한 송파구 석촌호수는 오늘(28일) 오전 이미 폐쇄됐습니다.



석촌호수는 다음 달 12일 다시 개방될 예정입니다.



지자체는 안전을 위해 고강도 조치를 내렸다며, 시민들에게 양해를 부탁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성혜)

JTBC 핫클릭

'꽃구경' 다녀온 60대 4명 확진…지자체, 봄꽃 명소 '폐쇄' "제발 벚꽃 보러오지 마세요" 호소에도…전국서 사람 몰려 예술계도 비상…'K팝' 일본 공연 줄줄이 취소·보류 손해 보더라도…'사회적 거리두기' 나선 자영업자들 임금교섭 조인식도 화상 연결…달라진 일터 '거리두기' 풍경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