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中 입국제한에 싱하이밍 대사 초치 “유감”

지난 2월 26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를 찾은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 [연합뉴스]

지난 2월 26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를 찾은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 [연합뉴스]

외교부가 27일 중국 정부가 전날 예고 없이 외국인에 대해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한 데 대해 싱하이밍(邢海明) 주한중국대사를 초치했다. 김건 외교부 차관보는 싱 대사에게 유감의 뜻을 표한 뒤 중국 정부가 발표한 금번 입국 제한 조치로 인해 우리 국민과 기업의 필수적 활동 및 교류마저 제약될 수 있는 데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이에 싱 대사는 “중국측 조치는 역외 유입 증가에 대응한 방역 강화 차원에서 모든 국가를 대상으로 불가피하게 이루어진 조치라고 설명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똑같이 사전통보 없던 일본엔 ‘격앙’ 온도 차

 
싱 대사는 이날 오후 5시쯤 외교부 청사에 들어와 기자들과 만나 사전통보 없는 조치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한국분들은 필요하면 서울·부산 대사관, 광주 총영사관에 비자를 신청할 수 있다”며 “한·중 간에 경제인, 과학기술 교류는 보장해 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가 경제·무역 활동과 긴급한 인도주의적 필요성이 있을 경우 비자를 신청하면 입국을 허용하겠다고 밝힌 점을 설명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싱 대사를 불러 공식 항의를 했지만, 이달 5일 일본이 똑같이 사전 통보 없이 한국발 입국자에 대해 사실상 입국 금지 조치를 취했을 때와는 대응에서 온도 차가 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 고위 당국자는 중국 조치에 유감을 표명하면서도 “무엇보다 우리 국민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노력할 필요가 있다”며 “현지 대사관·총영사관에 이번 중국 조치에 따라 우리 국민에 미칠 불편 상황을 파악하라고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자체적인 수습에 무게를 두는 발언이었다. 
 
외교부는 일본의 조치가 나온 이달 5일엔 곧바로 주한 일본대사관의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총괄공사를 초치했다. 이어 다음날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직접 도미타 고지(冨田浩司) 일본 대사를 초치했다. 외교부는 또 6일 오전 장문의 ‘유감’ 입장문을 냈고, 오후엔 청와대까지 나서 ”상호주의에 입각한 조치를 포함한 대응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로부터 약 8시간 만에 외교부는 일본에 대한 무사증 효력 정지, 여행경보 상향 등의 맞불 조치를 내놨다.  
 
이와 관련,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중국은 한국만 특정해 한 것이 아닌 전 세계를 대상으로 했다”며 “이를 감안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중국에 대해선 후베이성 우한 대상으로 입국 금지를 했고, 중국 전역에 대해서도 사증 심사를 강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일본에 대해 정부가 격앙했던 건 입국 제한 조치보다 사전 통보 여부였다. 양국 교류에 큰 영향을 주는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할 땐 사전에 알려주는 것이 외교상 관례다. 그런데 일본 측이 이를 소홀히 한 데 대한 반발 성격이 컸다. 
중국과 홍콩, 마카오에 대한 특별입국절차가 개시된 2월 13일 인천국제공항에서 홍콩 발 항공편 승객들이 '자가진단 앱' 설치를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연합뉴스]

중국과 홍콩, 마카오에 대한 특별입국절차가 개시된 2월 13일 인천국제공항에서 홍콩 발 항공편 승객들이 '자가진단 앱' 설치를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연합뉴스]

특히 중국의 이번 입국 금지 조치를 두고선 뒤통수를 맞은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국내에선 중국에 대한 입국 금지 여론이 강했지만, 정부는 우한 외에 입국 금지 지역을 끝내 추가하지 않았다. 중국이 1위 교역국인 만큼 경제적 영향을 고려해야 한다는 이유를 들었다. 하지만 중국은 코로나19 확진자의 해외 역유입이 늘자, 전격적으로 전 세계에 빗장을 걸었다. 이 고위 당국자는 지금이라도 중국에 대해 입국 금지를 주장하는 일부 여론이 있다는 질의에 “방역당국이 외국의 위험 평가, 국내 대응 등을 고려하면서 관계부처와 매일 협의 중”이라며 “당장 외국에 대해 전면적 입국금지를 한다던가 그런 임박한 상황은 아닌 걸로 안다”고 답했다.
 
한편 외교부는 이날 일본이 한국발 외국인에 대한 격리 및 사증 무효 조치를 4월 말까지 연장한 데 대해 “최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꾸준한 감소세를 보이는 등 우리 방역조치의 성과가 명확해지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가 입국제한 조치를 한달 간 연장 한데 대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백민정·위문희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