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탄소년단 북미 투어 코로나 여파에 연기

'BTS 맵 오브 더 솔 투어' 서울 공연 취소에 이어 북미 공연 연기를 발표한 방탄소년단.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BTS 맵 오브 더 솔 투어' 서울 공연 취소에 이어 북미 공연 연기를 발표한 방탄소년단.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BTS)의 북미 투어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결국 연기됐다.
 

빅히트 “새로 잡히는 날짜 최대한 빨리 공지할 것”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27일 팬 커뮤니티 ‘BTS 위버스’를 통해  “관련된 모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기 위해서 다가오는 북미 투어 일정에 조정이 생길 것을 알려드린다”면서 “당초 다음 달 25일부터 오는 6월 6일까지 열릴 예정이던 일정을 뒤로 미룬다”고 공지했다.
 
이어 “새로 잡히는 날짜는 최대한 빨리 공지하겠다”면서 “모든 티켓은 새로운 날짜에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당초  ‘BTS 맵 오브 더 솔 투어’의 북미 공연은 다음달 25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클라라에 위치한 리바이스 스타디움에서 시작해 애틀란타, 뉴저지, 워싱턴 D.C, 토론토, 시카고 등 북미 9개 도시에서 열릴 계획이었으나,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미뤄지게 된 것이다. 
 
지난 15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앞으로 8주간 50명 이상이 모이는 행사는 열지 말라고 권고했고, BTS 북미 투어 첫 공연장이었던 ‘리바이스 스타디움’도 최근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운영을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앞서 ‘BTS 맵 오브 더 솔 투어’ 월드 투어의 첫 공연이었던 서울 공연은 다음달 11∼19일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달 28일 취소됐다.
 
한편 BTS는 오는 30일(현지시간) 미국 CBS 방송 토크쇼인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제임스 코든쇼)’ 스페셜 방송에 출연해, 무대가 아닌 집에서 공연을 하는 ‘홈 라이브’를 펼칠 예정이다.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방식으로 진행되는 이날 방송에는 이탈리아 성악가 안드레아 보첼리, 영국 팝 스타 두아 리파와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빌리 아일리시, 할리우드 코미디 배우 윌 페렐 등이 출연해 각자의 집에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이지영 기자 jy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