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신한 권영진 시장 브리핑 불참 "당분간 입원하며 회복"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273회 임시회 본회의를 마치고 퇴장하던 도중 이진련 의원의 질타를 듣다 어지러움을 호소하다가 쓰러지고 있다.뉴시스.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273회 임시회 본회의를 마치고 퇴장하던 도중 이진련 의원의 질타를 듣다 어지러움을 호소하다가 쓰러지고 있다.뉴시스.

피로 누적 등으로 실신한 권영진 대구시장이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 불참했다. “당분간 입원해 회복해야 한다”는 의사 소견에 따라서다. 
 

권영진 대구시장 26일 실신해 회복 치료 중
27일 대구시 브리핑 행정부시장이 대신 진행

 대구시에 따르면 권 시장은 이날 대구 경북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북대병원 측은 “오늘 중 퇴원은 이른 것 같다. 좀 더 입원 치료를 받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절대 안정을 취해야 한다는 주치의 소견에 따라 입원 치료를 받으면서 건강을 회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 시장은 앞서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제273회 임시회 본회의에 참석했다가, 끝나고 회의장을 빠져나가는 과정에서 자리에 주저 앉았다. 이진련 더불어민주당 대구시의원이 긴급생계자금의 신속 지원을 촉구하자, 권 시장은 “제발 좀 그만 하세요”라며 언쟁을 하다 갑자기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실신했다. 
 
 권 시장은 직원들에게 업혀 대구시청 2층 시장실로 우선 옮겨졌고 119구급차를 타고 같은 날 오후 3시 40분쯤 경북대학교병원 응급실로 후송됐다.
 
 병원 측은 “권 시장은 내원 당시 피로 누적으로 인한 구토·어지럼증·가슴 통증·저혈압·안구진탕(눈동자 떨림)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경과와 심장내과 진료와 정밀 검진이 필요하다”며 “당분간 절대 안정을 요한다”고 했다. 권 시장은 오후 5시30분쯤 이 병원 순환기내과 병실에 입원했다. 그는 입원 후 비교적 안정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 시장 입원으로 이날 브리핑은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이 진행한다. 권 시장은 지난 22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언제까지 할 것이냐’는 질문에 “제 브리핑은 여러분들이 하라고 하는 날까지 계속하겠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권 시장은 자신의 일정을 설명했다. 그는 “매일 저도 (브리핑을) 하는 게 힘들다. 제 생활을 보면 밤 12시까지 상황을 종합하고 다음 날 할 것들을 다 지시하다 보면 오전 2~3시가 되는데 또 브리핑 자료를 만들어야 하고 브리핑을 해 드리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들께서 상황을 궁금해하고 시민들과 함께 방역대책을 추진해야 하므로 대응 방향과 알림, 호소 등 이런 부분들을 하기에 이 (브리핑) 자리가 유용하다고 생각하고 힘들더라도 계속하고 있다. 여러분들도 힘들겠지만 그만하라고 할 때까지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대구=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