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 미국 앱티브와 합작법인 완료…자율주행 본격 시동

현대차가 개발 중인 인공지능(AI) 기반 자율주행 이미지. 사진 현대차

현대차가 개발 중인 인공지능(AI) 기반 자율주행 이미지. 사진 현대차

현대자동차가 미국 자율주행 전문업체 앱티브와 합작법인(조인트 벤처) 설립 절차를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분은 각각 50%다.  
 
현대차는 “현대차의 설계·개발·제조 역량과 앱티브의 자율주행 솔루션을 융합해 로보택시와 차량 공유 서비스기업과 글로벌 자동차 업체에 공급할 레벨 4~5(미국자동차공학회 SAE 기준) 수준의 자율주행 플랫폼을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합작법인은 자율주행 분야 연구개발(R&D)·사업화 등을 맡는다. 본사는 미국 보스턴에 있으며, 미국과 아시아 전역에 기술센터를 두고 있다. 사명은 추후 발표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합작법인이 더욱 안전하고 친환경적이며 연결성과 경제성을 갖춘 모빌리티를 제공한다는 현대차그룹과 앱티브의 공동 비전을 더욱 발전시키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9월 미국 자율주행 전문기업 앱티브와 40억 달러(약 4조8000억원) 규모의 자율주행 합작사 설립을 발표했다. 현대차는 앱티브와 합작으로 글로벌 자율주행 기술을 평가하는 ‘내비건트 리서치’ 순위에서 6위에 올랐다. 현대차는 최근 2년 동안 10위 안에 들지 못했지만, 앱티브와 합작으로 단번에 글로벌 상위권으로 치고 올랐다. 지난해 앱티브는 내비건트 리서치 조사에서 4위에 올랐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