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20대 확진자, 유증상 때 1호선 타고 부평~구로 출퇴근

코로나19 방역 작업. [연합뉴스]

코로나19 방역 작업. [연합뉴스]

서울 한 제조업체에서 근무하는 2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난 후에도 지하철을 이용해 인천에서 서울로 출퇴근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여성은 26일 오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 부평구에 따르면 부평구 부평동 주민 A(23·여)씨는 지난 23일 오한 및 인후통 증세를 보였다. 이후 23~25일 수도권 지하철 1호선을 이용해 서울시 금천구 한 제조업체로 출퇴근했다. 자택에서 자전거를 타고 부평역으로 이동해 지하철에 탑승한 뒤 구로역을 거쳐 가산디지털단지역 근처에 있는 직장으로 가는 경로였다.
 
26일에도 같은 경로로 출근한 그는 직장동료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날 오전 11시 집 근처 부평구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이동해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은 A씨는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지하철을 이용할 때 항상 마스크를 착용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의심 증상이 나타나기 전인 22일 오후에는 자차를 이용해 부평동 김밥 가게와 구산동 햄버거 가게, 경기도 부천시 송내동 미용실 등지를 방문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햄버거집과 미용실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27일 오전까지 파악된 A씨와 접촉한 부평구 주민은 12명이다. 이 중 11명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다. 부평구는 심층 역학조사를 벌여 A씨의 추가 이동 동선이나 접촉자가 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