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19, 프로야구 생존이 시작된다] ③코로나19로 인한 패러다임 변화, 뉴 노멀 시대 접어드나?

.

.

 
아무것도 예측할 수 없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 모든 스포츠가 사실상 '올 스톱' 상황이다. 사태가 얼마나 장기화할 지조차 예측 불가능이다. 국내 역시 마찬가지다. 코로나19 사태로 야구·축구·농구·배구 등 국내 4대 프로스포츠가 리그 일정을 중단하거나 연기하는 초유의 상황을 맞고 있다. 이미 프로농구와 프로배구는 아예 시즌 종료를 결정했다. 
 
국내 확진자 증가 폭이 둔화하고는 있지만, 여전히 집단감염 등의 위험이 계속되고 있어 국내 스포츠계는 숨죽인 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사람의 생명보다 중요한 것은 없지만, 각국 주요 프로 스포츠에는 중계권료와 관중 수입, 선수 연봉 등 천문학적 금액이 걸려 있다. 프로 스포츠의 산업과 경제학적 측면에서 당분간 침체기가 예상되는 만큼 일간스포츠는 국내 프로스포츠 중 시장 규모가 가장 큰 야구(KBO리그)를 통해 코로나19 긴급 점검 시리즈를 준비했다. 3회에 걸쳐 코로나19가 KBO리그에 끼칠 영향과 변화를 예측해본다.    
 
단순히 지금 야구를 하고, 하지 않고의 문제가 아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KBO리그에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 이제 FA(프리에이전트)나 베테랑에 대한 고위험 투자 비용을 줄일까? 모 구단 운영팀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전염병처럼 번지듯이, 코로나19로 인한 구단의 수익 감소로 FA와 베테랑에 대한 비용을 줄이는 흐름이 야구계의 뉴 노멀로 자리 잡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뉴 노멀(New Normal)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새롭게 나타난 세계 경제의 특징을 통칭하는 용어다. 2008년 이전까지는 각종 규제 완화와 파생상품시장 확대 등으로 금융 산업이 큰 폭으로 성장하며 고위험 투자가 증가했다. 이런 고위험 투자는 경제성장의 동력이 되었으나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를 불러오는 주요 원인이 됐고, 이에 대한 반성으로 금융위기 이후 고위험 투자는 축소됐다.  
 
 
KBO리그의 FA 시장도 비슷하다. 2000년 FA 시장이 처음 문을 연 당시 5명의 FA 총액은 24억2500만 원이었다. 이후 FA 시장은 급속도로 시장 규모가 커졌다. 2013년 242억6000만 원, 2014년 523억5000만 원으로 증가했고,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연속 700억 원을 돌파했다. 2018년 631억500만 원, 2019년 492억 원으로 다소 감소했는데 이는 리그에 매력적인 선수가 줄어든 원인 때문이다. 여전히 특A급 선수의 몸값은 천정부지로 치솟아 4년 총 100억 원대 계약을 맺는 선수들이 속속 나왔다.  
 
올해 FA 시장 총액은 395억2000만 원으로 예년보다 훨씬 찬 바람이 불었다. 최근 몇 년간 우승을 갈망했던 몇몇 팀의 과감한 투자로 FA 몸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았으나, 비용 대비 효과 측면에서 회의론을 갖는 구단이 늘어났다. 코로나19로 인해 FA 시장 이런 흐름이 더 가속화될 것이란 전망이다.  
 
본지는 지난 24일부터 [코로나 리셋, 프로야구 생존이 시작된다] 시리즈를 소개하고 있다. ②코로나19 쇼크, 내년부터 구단 운영비 줄어든다(3월 25일 자)'에서 전했듯 이미 감지된 모기업의 경영 악화로 인한 지원 감소와 코로나19 사태에서 비롯된 구단 재정 악화로 내년부터 선수단 연봉 및 지원 축소 예상이 지배적이다. 본지가 취재한 단장 3명과 운영팀장 3명 모두 일치한 예측이다.  
 
구단의 1년 예산 중 약 70%를 차지하는 선수단 비용에는 연봉 및 계약금, 전지훈련, 숙소 비용 등이 포함된다. 이 가운데 가장 큰 부분은 역시 연봉이다. B 단장은 "코로나19 사태로 모기업이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야구단 역시 분명히 모기업의 지원 감소로 그 영향을 받을 것이다"며 "FA에 대한 인식이 바뀔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A 운영팀장은 "저년차 및 백업·2군 선수의 연봉 감액 효과는 크지 않다. 결국 몸값이 높은 FA와 베테랑에 대한 비용을 줄이게 될 것이다"며 "올해 FA와 베테랑에 대한 찬 바람이 다소 불었는데 앞으로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런 '학습효과'가 더욱 지속해 퍼진다면, 당분간 몸값이 높은 FA와 베테랑에 대한 처우가 지금과는 크게 달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내년에는 FA 자격을 획득한 선수가 올해보다 더 늘어나, 대거 시장에 나올 예정이다. 올 시즌 종료 후에 소속 팀의 예비 FA가 두 자릿 수에 가까운 구단도 있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와 논의 중인 샐러리캡이 통과되면 FA 자격 취득 기간 단축이 이뤄져 그 숫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B 단장은 "선수단 전체 규모도 조금 줄일 수 있다"면서도 "구단 입장에선 고액 FA와 베테랑에 대한 부담이 가장 크다". 아마도 내년에 FA 시장에 역대급 찬바람이 예상된다. FA 시장의 (고위험 투자) 패러다임이 변하는 등 새로운 변곡점이 되지 않을까 점쳐본다"고 귀띔했다.  
 
신중론도 있다. C 운영팀장은 "모그룹의 주요 사업이 올해 사업계획을 재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기존 계획에서 -10%에서 -20%까지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더라. 아직 야구단에 사업계획 검토 지시가 내려오진 않았지만 내년부터 지원 축소가 이뤄지고 또 선수단 투자에도 심사숙고를 권고하지 않을까 싶다"며 "구단 자체적으로 올해 수익 변화에 대해 시뮬레이션을 시행할 계획이다"고 붙였다. 이어 "일반 가정에서도 소갈비를 먹다 삼겹살로 바꿀 수 있고, 명품 브랜드 옷을 구매하다 아울렛에서 살 수도 있다"면서 "구단 운영 비용을 줄인다면 어떤 항목에서 줄일지 아직은 예측할 수 없다. 영향력이 가장 적은 쪽을 택할 것이다. 우리 팀의 전력을 확실하게 끌어올릴 수 있다면 FA 투자를 과감하게 하는 구단도 있지 않겠는가"라고 점쳤다. "위기는 분명하다. 어떤 상황이 발생할지 몰라 여러 상황에 대비해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벌써 내년 FA 시장에 이목이 쏠린다.  
 
이형석 기자 lee.hyeongseok@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