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깨끗한 정치 저버려"…유죄확정 송인배, 선거 10년 못나온다

송인배 당시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2018년 8월 12일 드루킹특검 사무실로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송인배 당시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2018년 8월 12일 드루킹특검 사무실로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2억 9000여만원 상당의 불법정치자금을 받아 깨끗한 정치를 염원하는 국민의 기대를 저버렸다"
 

정치자금법 위반, 추징금 2억 9209만원

문재인(67)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렸던 송인배(52)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에 대한 법원의 최종 판단이 내려졌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송 전 비서관에게 유죄를 선고한 원심을 지난 12일 확정했다. 법원은 "송 전 비서관이 깨끗한 정치를 염원하는 국민의 기대를 저버렸고 죄책도 가볍지 않다"고 했다.
 

송인배 10년간 선거 못나온다  

송 전 비서관의 혐의는 정치자금법 위반. 형량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으로 추징금은 2억 9200만원이다. 고(故) 노무현 대통령의 후원회장이던 고(故) 강금원 회장이 소유한 골프장 시그너스CC에서 이름만 걸친 채 7년간 불법정치자금을 받았던 송 전 비서관은 이 돈을 모두 국가에 반납해야 한다. 
 
추징금과 함께 송 전 비서관은 향후 10년간 선거에 출마할 수도 없게 됐다.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집행유예 이상의 형을 받은 피고인은 10년간 피선거권을 잃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의 사면을 받지 않는 이상 송 전 비서관의 정치 재개는 사실상 어려워졌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난 24일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드루킹 댓글조작' 관련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등 항소심 공판기일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난 24일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드루킹 댓글조작' 관련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등 항소심 공판기일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송 전 비서관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는 2018년 8월 ‘드루킹’ 특검 당시 드루킹 김동원씨를 김경수(53) 경남지사에게 소개해줬던 송 전 비서관의 자금추적 과정에서 드러났다. 특검은 "법률상 정해진 특검의 수사 범위를 벗어난다"며 이 사건을 검찰에 이첩했다. 
 
검찰은 2019년 1월 송 전 비서관을 기소했고 지난해 1심과 2심에서 모두 유죄 판결을 받았다. 현행 법률상 정치자금은 정치자금법에서 정한 공식 후원 경로로만 받아야 한다. 법원은 송 전 비서관이 시그너스CC에서 받은 고문료를 정치자금으로 사용했다고 봤다. 
  
송 전 비서관은 해당 금액이 골프장에서 실제 고문 활동을 하고 받은 '정당한 급여'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법원은 "송 전 비서관은 강 전 회장 생전에는 1달에 1번, 강 전 회장 사후에는 1년에 기껏해야 2~3번 골프장을 방문했을 뿐"이라며 "골프장에서 담소를 나누거나 노무현 대통령 시절을 추억하였을 뿐 골프장 업무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2007년 9월 충북 충주시 시그너스 골프장 7번 홀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신섬유 강금원 회장의 장남 석무씨와 이병완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장녀 은교씨의 결혼식 주례를 보고 있다. 송 전 비서관은 이 골프장에 고문으로 이름을 올리고 7년간 불법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를 받았다. [중앙포토]

2007년 9월 충북 충주시 시그너스 골프장 7번 홀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신섬유 강금원 회장의 장남 석무씨와 이병완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장녀 은교씨의 결혼식 주례를 보고 있다. 송 전 비서관은 이 골프장에 고문으로 이름을 올리고 7년간 불법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를 받았다. [중앙포토]

5번 낙선한 송인배, 정치권에선 "안타깝다"

대법원의 판결 소식에 정치권에선 "송인배의 정치인생이 참으로 불운하다"는 말이 나왔다. 송 전 비서관은 2004년부터 경남 양산에서 국회의원 후보로 총 5번 출마했지만 모두 낙선했다. 무소속으로 출마한 18대 총선을 제외하곤 전부 2등으로 떨어졌다.
 
문재인 대통령 핵심 대선캠프였던 광흥창팀 출신인 송 전 비서관은 현 정부가 출범한 뒤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과 정무비서관을 맡았다. 무죄를 예상하고 올해 4월 21대 총선 출마도 준비했었다. 하지만 법원 판결로 물거품이 됐다. 한 여당 관계자는 "송 전 비서관이 현재 경제적으로 매우 어려운 상황으로 안다"며 "3억원에 가까운 추징금을 어떻게 마련할지가 걱정"이라 말했다. 
 
박태인 기자 park.ta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