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삼청동 선물가게 주인이 울더라…국민 의지할 데 없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26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26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은 26일 중앙일보와 만나 “시민들이 오늘의 걱정 내일의 불안으로 뭔가 의지할 곳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지난 1월 서울 종로 선거에 뛰어든 이후 두 달 간 체감한 지역 민심에 대해 “코로나19 이전과 이후가 사뭇 다르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위원장은 “삼청동 선물가게인가 손님이 없어 들어갔는데 아주머니가 나를 보고 자꾸 울었다”며 “(뜻밖에) 나타나자 의지하고 싶었던 것 같다. 짠하고 미안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과정도 국민의 고통을 덜어드리는 과정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민주당의 비례정당 논의에 참여했느냐”는 질문에는 “협의한 적 없다. 결정된 사안을 (당에서) 나에게 보고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정치 희화화로 비판받는 민주당 주도 비례정당(더불어시민당) 출범에 자신은 깊게 관여하지 않았다는 의미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등과 더불어시민당 출범을 논의했나.
협의한 적 없다. 간간이 궁금하면 물어볼 때는 있었지만 협의된 바는 없다. (관련) 회의 참석도 없었다.
 
결정된 사안을 수시로 전달받았다는 뜻인가.
(당에서) 결정을 나에게 보고한적은 없다
 
그럼 더불어시민당 비례 명단은 언론 보도를 보고 알았나.
언론도 안 봤다. 비례 명단은 얼추, 얼추 (봤다). 지금까지 유심히 들여다보지 않았다.
 
인터뷰는 이 위원장 출마 지역인 서울 종로의 한 카페에서 진행됐다. 이 위원장은 시종 불편한 기색으로 “국난 상황이다. 평시 선거 때 같은 정치 질문을 받는 것 자체가 국민들에 송구하다”고 했다. “하지만 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비례대표 명단을 몰라도 되느냐”는 질문에 그는 “(이해찬 대표와) 투톱 체체다. 내게 주어진 걸 열심히 하고 있다“고 답했다. 비례정당 관련 논의는 이 대표 주도로 이뤄진 것이란 말로 들렸다. 이 위원장은 지난 19일 관훈토론회에서 민주당의 비례정당 논의와 관련해 “현재의 전개가 몹시 민망하다”고 했었다.
 
이 위원장은 정봉주 전 의원과 손혜원 의원이 주도하는 비례정당인 열린민주당에 대해선 “국민들이 냉엄하게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사람들(열린민주당)이야 그렇게 하고 싶을 거다. 그러나 민주당은 거기에 대해서 선을 긋고 있다”고 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26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26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지난 1월 14일 ‘최장수 총리’에서 물러난 이 위원장은 9일 뒤(1월 23일)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했다. 상대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다. 지난 10~11일 중앙일보가 입소스에 의뢰한 지지도 조사 결과는 이낙연 50.5%, 황교안 30.2%(※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였다. 이 위원장은 상당한 격차로 앞서는 흐름에 대해 “민심은 늘 준엄하고 무서운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낮은 목소리 톤을 유지하던 이 위원장은 “황 대표는 소독통 메고 종로에서 방역활동을 다니는데 이 위원장은 유튜브 등 온라인에 활발히 출연한다”는 얘기에 톤이 높아졌다. “코로나와 관련해 제가 하는 것은 국난극복위원회를 1주일에 세번씩 여는 것이다. 그런 건 왜 안 보셨나”라면서다. “기자들이 현장에 직접 가보지는 않고 유튜브 같은 매체를 많이 본다. 기자들이 보는 것이 진실의 전부가 아닐 가능성이 있다”고도 했다.    
 
인터뷰가 진행되는 50여분간 4~5차례 그를 알아본 시민들이 지나가며 손을 흔들었다. 굳은 얼굴에 표정이 생긴 건 그때뿐이었다.
 
차기 대선 주자로서 ‘이낙연 대망론’은 언제 현실화할까.
개인적인 (대선 준비) 스케줄은 없다. 선거 끝나면 전반적으로 그런 흐름으로 움직여지지 않겠나.
 
총선 후 흐름에 몸을 맡기겠다는 뜻인가.
주변에서 가만히 안둘 것이다. 그러나 서두른다고 꼭 좋은 건 아니다. 종로에서 국회의원에 당선된 사람이 당선되자마자 딴 짓을 한다는 건 유권자들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
 
순간 “(종로) 당선”을 염두에 둔 듯한 발언이 나왔다. 이후 차기 대선 행보에 대해서도 서두르진 않겠다고 했지만 ‘주변 권유’를 들어 에둘러 인정한 셈이다.
 
일각에서 지지율이 “문재인 대통령 후광 효과”라는 말도 나온다.
내가 내 지지율에 대해 계획하거나 전망한 적이 한번도 없다. 그건 언론과 평론가들 몫이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26일 서울 종로구 율곡로 거리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26일 서울 종로구 율곡로 거리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 전 총리는 총리 시절 가장 의미있는 성과로 “조류독감, 돼지열병 같은 가축 전염병 퇴치에 비교적 성공적이었다. 강원도 산불, 동해안 태풍, 포항 지진 등 각종 재난재해에 새로운 대처 전례를 만들었다”는 점을 꼽았다. ‘위기극복의 리더십’을 강조한 말이다. 
 
“부하 직원에 고압적 스타일”이란 일각의 비판에 대해선 “일에 대한 완벽주의적 접근”이라며 “우리 사회 전체가 자기 일을 더 잘해야 한다”고 했다. 의사인 아들이 지난달 14일 한 유튜브 채널에서 “코로나는 코로 나온다”고 말해 실언 논란이 인 것에 대해서는 “본인의 사과와 사후 대처가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추가 언급을 꺼렸다.
 
심새롬·정희윤 기자 saerom@joon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총선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총선 후보자 검색

결과는 후보자대해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