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재무부 “코로나 부양자금 3주내 지급…1인당 147만원 입금”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 AP=연합뉴스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 AP=연합뉴스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은 2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경기 부양을 위해 “3주 안에 모든 국민에게 수표를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미국 경제매체 CNBC와의 인터뷰에서 “2조 달러(약 2500조원) 규모의 코로나19 대응 경기부양 법안이 27일 하원을 통과해 법으로 제정되는 즉시 은행에 입금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국 상원은 25일 역대 최대 규모의 경기부양책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5일 간 협상 끝에 타결된 이 법안에는 개인·가족에 대한 현금 지급 2500억 달러(약 307조원), 기업 대출 3670억 달러(약 451조원) 등이 포함됐다.
 
구체적으로 연간 소득 7만5000달러 이하인 개인은 1인당 1200달러(약 147만원)씩 받게 된다. 부부는 2400달러(약 295만원), 자녀 한 명 당 500달러(약 61만원)가 추가된다.
 
27일 하원에서 법안이 통과되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거쳐 곧바로 발효될 예정이다.
 
므누신 장관은 3월 셋째 주 실업수당 신청이 직전 대비 12배 폭증한 것과 관련해 “지금 이 숫자는 관련이 없다고 생각한다. 단기적으로 많든 적든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사람이 있다”며 큰 문제는 아니라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경기 부양 법안의 좋은 점은 바로 이 사람들을 대통령이 보호할 수 있다는 것”이하며 “기업이 노동자들을 다시 고용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