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료진 지쳐 외국인 치료할 여력 없어, 이제라도 입국 금지를”

백경란

백경란

해외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유입이 늘어나자 “이제라도 외국인 입국을 금지해 달라”는 전문가의 호소가 나왔다.
 

백경란 감염학회 이사장 호소
“한국 막는 나라들처럼 막아달라”
해외 유입 확진자 중 외국인 11%

백경란(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교수) 대한감염학회 이사장은 26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외국인들이) 일부러 치료받으러 국내에 들어온다고 하기도 한다. 우리 국민 치료도 힘들고, 의료진도 지쳤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외국인까지 치료해 주고 있을 정도로 (의료) 일선의 여력이 남아 있지 않다”며 “다른 나라는 이미 한국을 다 막았다. 정부에서 주장하는 상호주의에 입각해 (외국인 입국을) 금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그동안 중국 등 해외로부터의 입국을 금지해야 한다는 전문가의 목소리는 꾸준히 이어졌다. 대한의사협회는 지난달 24일 기자회견에서 “1월 26일부터 감염원 차단을 위해 중국발 입국자의 입국 금지 조치가 필요함을 여섯 차례나 강력히 권고했으나 정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코로나19 확진자의 ‘역유입’ 위험은 점차 커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6일 0시를 기준으로 해외 유입 관련 누적 확진자 284명 중 외국인은 31명으로 집계됐다. 10명 중 1명(10.9%)꼴이다.
 
해외 유입 확진자가 늘어남에도 정부는 여전히 입국 금지 카드를 꺼내지 않고 있다. 중국 우한을 제외하고는 입국 금지 조치를 한 곳이 없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지난 23일 브리핑에서 “입국을 막는 투박한 정책보다는 민주적이고 자유주의에 입각한 합리적이고 이성적인 해외 유입 방지 정책을 펴겠다”고 말했다. 현재 유럽과 미국에서 들어오는 하루 입국객은 각각 2500명, 1200명 수준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6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104명 가운데 39명이 해외 유입 사례다. 이 중 검역에서 확인된 사람이 30명, 지역사회에서 나중에 확인된 사람이 9명이다. 국적별로는 내국인이 34명, 외국인이 5명이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