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약&바이오] 당뇨·안질환 치료제 개발 주력 … 내년 임상 진입 목표로 가속도

일동제약 중앙연구소는 최근 벤처 형식의 팀을 꾸리고 치료제의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있다.

일동제약 중앙연구소는 최근 벤처 형식의 팀을 꾸리고 치료제의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있다.

일동제약은 2016년 윤웅섭 사장 체제로 재출범한 이래 매년 매출액의 10% 이상을 연구개발에 투자하며 신약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일동제약

그 예로 일동제약은 제2형 당뇨병 치료제인 ‘IDG-16177’ 개발을 핵심 과제로 선정했다. IDG-16177은 췌장 베타세포의 수용체(GPR40)를 활성화해 포도당 농도가 높아질수록 인슐린 분비를 촉진하는 기전의 퍼스트인클래스 약물(혁신 신약) 후보물질이다. 비임상연구를 통해 IDG-16177이 기존 물질보다 10분의 1 수준으로 낮은 농도에서도 혈당을 낮추면서 간독성 위험성까지 떨어뜨린 효과를 확인했다. IDG-16177은 현재 비임상 독성시험 단계로, 내년 초 임상 진입을 목표로 한다.
 
안질환치료제인 ‘IDB0062’의 개발도 일동제약의 또 다른 핵심 과제다. IDB0062는 습성 황반변성을 포함해 안구 내 신생혈관 형성으로 발생하는 여러 안질환을 치료하는 항체신약으로 기대를 모은다. 일동제약은 2014년 자체 연구를 시작했고, 이들 약물에 대한 비임상 독성시험을 앞두고 있다. 안전성이 확보되면 2021년 상반기 내 임상 진입이 가능할 전망이다.
 
 

글로벌 사업화 조직 신설, 후보물질 발굴 

이 회사는 글로벌 사업화의 속도를 내기 위해 중앙연구소 내 벤처 형식의 세 개 팀을 신설했다. 의약화학 기반의 신규 파이프라인 확대를 위한 ‘iLEAD팀’, 혁신적인 항체 바이오의약품 개발을 위한 ‘CIIC팀’, 바이오 소재인 HA의 원료개발을 위한 ‘HARD팀’ 등이 그것이다. 그중 iLEAD팀에선 현재 면역항암제와 녹내장 치료제, 지방간염 치료제의 후보물질 발굴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 밖에도 일동제약은 동국대·연세대·중앙대 등 국내 유수 대학의 약학대학과 교류·협력에 관한 MOU를 체결해 다수의 공동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엔 공동연구자와 ‘유니콘 콘퍼런스’를 개최하는 등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2017년엔 최성구 연구소장(부사장)을 비롯한 연구·개발 전문가를 영입하며 글로벌 신약을 개발할 수 있는 연구소로 조직을 개편했다는 평을 받았다.
 
 
정심교 기자  simky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