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허경영 대중강연에 대응방안 강구…코로나 확산 우려에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가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예비후보자 등록 1000명 돌파 기념 기자회견을 열고 당원, 지지자와 인사나누고 있다. [뉴시스]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가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예비후보자 등록 1000명 돌파 기념 기자회견을 열고 당원, 지지자와 인사나누고 있다. [뉴시스]

 
국가혁명배당금당(배당금당) 대표인 허경영씨가 대중강연을 중단하라는 경찰의 요청에 협조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허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불구하고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거처인 ‘하늘궁’과 서울 등지에서 수백명이 참석하는 대중강연을 지속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문수 경기북부지방경찰청장 밝혀

 
이문수 경기북부지방경찰청장은 26일 이런 사실을 밝히고, “최근에 양주에서 다시 (허씨가) 강연을 할 것 같다는 분위기가 있어 협조를 요청했으나 반발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말했다.  
 
이 청장은 “주민들이 불안해하는데도 (허씨가) ‘나는 종교단체도 아니고 내 강연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그냥 강연을 좋아하는 것뿐’이라고 했다더라”면서 “아직 관련 고소·고발이 접수된 것은 없으나 대응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이 26일 개최한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 현판식. [사진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이 26일 개최한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 현판식. [사진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이 청장은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 “우리 지방청은 ‘디스코드’를 맡아 수사하기로 했다”며 “본청(경찰청)에서 이미 몇 건의 제보를 확보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수사가 진행되는 대로 필요한 정보를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이날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출범했다. 수사단은 성착취물이 유통된 ‘텔레그램’에서 단속을 피해 옮겨간 또 다른 인터넷 메신저 ‘디스코드’ 상에서 이뤄진 연관 범죄에 대해 수사할 계획이다. 게임 유저들이 자주 사용하는 메신저로 알려진 디스코드는 본사가 미국에 있어 독일 등 유럽 국가와 달리 수사 협조가 원활할 것으로 경찰은 기대하고 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