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인 일가족 4명 모두 코로나19 감염…"경로 알 수 없는 지역사회감염 추정"

경기 용인시 기흥구보건소 선별진료소. [뉴스1]

경기 용인시 기흥구보건소 선별진료소. [뉴스1]

경기도 용인시에서 일가족 4명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라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가족의 감염 경로는 드러나지 않았다.
 
용인시는 처인구 고림동에 사는 A양(19·여)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을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A양의 아버지(44)와 어머니(44), 남동생(14)은 지난 22~23일 모두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양은 아버지 확진 후 나머지 가족들과 시행한 23일 검사에서는 음성판정을 받았다. 그런데 이틀 뒤인 25일 인후통·근육통·발열 증상이 나타나 처인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채취를 받았고 26일 오전 7시30분 확진됐다.
 
용인시 관계자는 "이들 가족은 해외여행이나 대구·경북 방문 등 이력이 없어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지역사회 감염' 사례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 밖에 용인시는 A씨 외에도 해외 유학생 2명이 확진자로 추가됐다고 밝혔다. 보라동에 사는 23세 여성과 동천동에 거주하는 16세 여성이다. 23세 여성은 지난 24일 미국에서 입국한 뒤 25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16세 여성은 25일 영국에서 입국했고 이날 오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인천국제공항 특별입국 절차에 따라 국립인천공항검역소에서 검체 채취 및 진단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정돼 주소지 관할 보건소로 통보된 해외유입 사례다.  
 
용인시는 이들에 대한 역학조사관의 구체적인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개범위 내 동선과 접촉자 등을 파악해 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 알릴 예정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