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번 죽다살아난 민경욱 '역대급 호떡 공천'···유승민측 반발

민경욱(왼쪽) 미래통합당 의원, 새로운보수당 출신 민현주 전 의원. [연합뉴스]

민경욱(왼쪽) 미래통합당 의원, 새로운보수당 출신 민현주 전 의원.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뒤집기 공천’의 후유증에 휩싸였다. 통합당 최고위가 25일 밤 황교안 대표 주재로 긴급 최고위를 열어 인천 연수을(민경욱) 등 공천을 취소해달라고 한 공관위 요청을 기각한 데 따른 것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공관위가 최고위 요구를 받아들여 공천을 취소한 4개 지역(부산 금정, 경북 경주, 경기 화성을, 경기 의왕ㆍ과천)의 처리 방식을 두고도 격론이 오갔다.
 
특히 인천 연수을은 민현주 단수추천(2월28일)→경선결정(3월12일)→민경욱 경선승리(3월24일)→공관위 민현주 재추천(3월25일)→최고위 민경욱 재추천(3월25일) 등 반전의 연속이었다. 당 안팎에서 “호떡 공천이냐”는 지적이 나온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 직무대행인 이석연 부위원장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에 참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동안 김세연 위원이 옆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 직무대행인 이석연 부위원장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에 참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동안 김세연 위원이 옆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민현주 전 의원은 대표적인 ‘유승민계’ 인사다. 이에 새로운보수당 출신 인사들은 “황교안 체제 보호를 위한 무리수”라며 반격에 나섰다. 정병국 의원은 26일 입장문을 통해 “어젯밤 공관위가 보여준 것은 무기력한 자의 무능함과 무책임이었고, 당 최고위가 보여준 것은 권력을 잡은 이의 사심과 야욕이었다”며 “참혹한 상황이었다. 사기당한 심정”이라고 토로했다. 민현주 전 의원도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선거 이후에 친박과 황교안 체제를 어떻게든 고수하겠다는 마지막 발악”이라며 “황 대표의 종로 지지율, 대선후보 지지율이 떨어지는 과정에서 위기의식을 느낀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김세연 의원(공관위원)에 대한 '친황'의 반감이 공천 뒤집기에 영향을 줬다는 관측도 적지 않다. 황교안 대표는 지난해 7월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을 겸직하고 있다는 이유로 김 의원을 여의도연구원장에서 교체하려 한 적이 있다. 이에 김 의원이 강하게 반발하며 양측에 갈등이 일었다. 11월 김 의원이 불출마 선언을 했을 때도 “자유한국당은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라는 메시지에 당시 당 지도부가 들끓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공관위원은 “김형오 위원장과 김세연 의원이 처음부터 새보수당 출신을 신경 많이 신경 쓴 건 맞다. 이에 황 대표 측의 불만도 있었다”며 “그게 쌓이다 보니 ‘민경욱 대 민현주’ 공천이 ‘황교안 대 유승민’의 대리전처럼 됐다. 선거 이후에 누가 당을 장악할지를 생각하니 공천이 계속 꼬였다”고 말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을 나서고 있다. [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을 나서고 있다. [뉴스1]

 
하지만 황 대표는 이날 입장문에서 “계파, 외압, 당대표 사천(私薦)이 없었던 ‘3무(無) 공천’”이라고 했다. 이어 “갈등과 이견이 있었고, 결정의 시간이 다소 지체됐던 점은 유감”이라면서도 “분열과 패배의 씨앗을 자초한다면, 당으로서도 그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며 공천 결정에 승복할 것을 촉구했다.
 
반면 유승민 의원은 이날 천안함 폭침 10주기를 맞아 페이스북에 “천안함을 기억하지 못하면 천안함 용사들이 목숨을 바쳐 지키고자 했던 우리 조국을 지킬 수 없다”고 했다. 지난달 불출마 선언 이후 46일만에 처음 공개 메시지를 냈지만, 공천 관련해선 별다른 언급이 없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