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휘성, 마약류 투약 의혹 "조만간 경찰 소환 조사"

가수 휘성. 일간스포츠

가수 휘성. 일간스포츠

가수 휘성(38)이 마약류를 투약한 것으로 의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북지방경찰청은 지난해 말 마약 관련 첩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휘성이 마약류를 구입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단서는 포착했으나 아직 당사자를 상대로 조사하지 않은 상태"라며 "조만간 휘성을 소환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마약류가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조선일보는 이날 "휘성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휘성은 지난해에도 프로포폴 투약 의혹을 받은 바 있다. 
 
지난해 4월 방송인 에이미는 "소울메이트 같은 존재 A씨와 프로포폴과 졸피뎀을 투약했다"고 폭로했다.
 
휘성이 A씨로 지목되자 당시 휘성 소속사는 "프로포폴 투약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휘성은 2013년 군 복무 당시 프로포폴 투약 혐의에 대해 이미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 군 검찰에서 조사를 받았고, 병원 치료 목적에 따라 의사 처방이 정상적으로 이뤄진 사실이 증명돼 혐의를 벗었다”며 “이후 수면제 복용과 관련해서도 조사를 받았으나 이 역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