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내가 올린 여행사진 논란…최동석 KBS 아나 “반성한다”

최동석 KBS 아나운서. 뉴스1

최동석 KBS 아나운서. 뉴스1

KBS 9시 뉴스 앵커 최동석 아나운서가 최근 다녀온 가족 여행을 두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서 번진 논란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고 밝혔다.
 
KBS는 26일 자사 홈페이지 시청자상담실 자유게시판에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줬다"며 "모든 구성원이 공영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했다"고 강조했다.
 
최 아나운서의 여행 논란은 배우자 박지윤 전 KBS 아나운서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지난 주말 가족 여행을 다녀왔다는 글을 올리며 불거졌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여행은 부적절했다는 네티즌의 지적이 제기되면서다.
 
이에 박 전 아나운서는 "관광지를 돌아다닌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가족끼리 있었다"고 해명했지만, 이후 SNS에 해당 네티즌을 염두에 둔 듯 "프로불편러"라고 글을 남겨 논란이 확산됐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