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민정, '어제의 靑 동지' 최강욱·김의겸에 출마 자제 요청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과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각각 비례 정당인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2번과 4번으로 출마하는 것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출마자들의 속마음이 복잡하다. 어제의 동지가 총선에서 약진할수록 민주당에겐 악재로 작용해서다.

 
열린민주당이 지난 22일 국회 본청 앞에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윗쭐 왼쪽 두번째), 최강욱 전 공직기강비서관(윗줄 오른쪽 첫번째) 등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을 망라한 4월 총선 비례대표 후보 명단을 공개했다. 변선구 기자

열린민주당이 지난 22일 국회 본청 앞에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윗쭐 왼쪽 두번째), 최강욱 전 공직기강비서관(윗줄 오른쪽 첫번째) 등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을 망라한 4월 총선 비례대표 후보 명단을 공개했다. 변선구 기자

서울 광진을에 출마하는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은 26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최 전 비서관, 김 전 대변인) 모두 다 제 선배들이고, 제가 믿고 따라던 정말 소중한 분들이기 때문에 이렇게 힘들 때일수록 하나 된 힘을 보여주셨으면 한다”며 “어쨌든 후배는 선배의 길을 따라가게 돼 있는데 아름다운 뒷모습을 보여주시면, 더 큰 박수도 받으실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간곡한 당부와 부탁을 드린다”고 말했다.

 
고 전 대변인은 ‘두 사람이 열린민주당 소속으로 출마하지 않았으면 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더불어)시민당(이하 시민당)으로 모여야 한다”며 “속상하겠지만, 희생되더라도 (시민당으로) 힘을 모아주셔야 하지 않을까 하는 간곡하고 간절한 부탁인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14일 당 중앙위 투표로 확정한 비례대표 후보 20명을 지난 20일 시민당에 보냈다. 시민당은 지난 24일 민주당 후보들을 11번부터 30번까지 배치한 비례대표 후보 명부를 확정했다.

 
제21대 총선에서 서울 광진을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광진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 등록 전 손 소독을 하고 있다. [뉴스1]

제21대 총선에서 서울 광진을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광진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 등록 전 손 소독을 하고 있다. [뉴스1]

서울 성북갑 민주당 후보인 김영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은 “우리 당과 입장을 같이 한다”고 말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전날(25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일각에서 민주당을 탈당한 의원들이 유사 비례 정당을 만들었는데 무단으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참칭하지 말라”고 했다. 열린민주당이 노골적으로 총선 이후 합당 가능성을 시사하고, 페이스북 등에 “저는 분명히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이 길을 나섰다”(최 전 비서관) “(열린민주당은)더 강하고 더 선명한 민주당이다. 두 당(민주당·열린민주당)은 한 몸이 되어야 한다”(김 전 대변인)고 쓰는 등 노골적인 구애를 하는 것에 대해서다.

 
20대 총선에 이어 서울 강서을에 재도전하는 진성준 전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도 “정치공학적으로 본다면 그들의 선택을 이해하지 못할 건 아니지만, 안타까운 건 사실”이라고 했다. 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 간사로 김 전 대변인의 후보 자격 심사에 참여하기도 했던 진 전 비서관은 “김 전 대변인의 부동산 관련 의혹에 대해선 법적인 하자는 없다고 판단했지만, 국민 여론 등을 고려한 정무적 판단을 당 공천관리위원회로 넘겼던 것”이라며 “열린민주당의 잣대는 우리 당의 기준과 달랐을 수도 있다”고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지난 25일 국회에서 민주당이 참여하는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공동대표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 더불어시민당 최배근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이 대표,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공동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지난 25일 국회에서 민주당이 참여하는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공동대표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 더불어시민당 최배근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이 대표,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공동대표. [연합뉴스]

청와대 출신 인사의 당선권 안착에 대해선 불쾌해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민주당의 한 핵심관계자는 “역대 민주당 정권에서 청와대 출신은 지역구, 그 중에서도 험지에 출마하는 것이 상식이었다”며 “어느 누구도 당선이 보장되는 비례대표 앞순위로 출마한 적이 없었는데, 그런 상식 밖의 일이 지금 정치권에서 일어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현 야당에서는 20대 총선 당시 유민봉 전 청와대(박근혜 정부) 국정기획수석이 새누리당(미래통합당 전신) 비례대표로 출마해 당선된 적이 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총선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총선 후보자 검색

결과는 후보자대해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