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년전 폭침된 천안함의 이름으로 다시 바다로 나간다

10년 전 피격된 천안함이 함정으로 부활한다. 해군이 신형 호위함에 천안함 명칭을 다는 방안을 검토하면서다.
 

2024년 해군 인도 차기 호위함 1번함 유력

경기 평택시 해군2함대에 전시된 천안함. [뉴스1]

경기 평택시 해군2함대에 전시된 천안함. [뉴스1]

 
26일 군 당국에 따르면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올해 천안함 피격사건 10주기를 계기로 천안함 함명 제정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라고 최근 지시했다. 군 관계자는 “이에 따라 해군이 앞으로 건조될 신형 호위함을 천안함으로 명명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군 일각에선 '신천안함', '뉴천안함' 등으로 천안함 이름을 다시 살려야 한다는 의견이 적지 않았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차기 한국형 호위함 중 1척을 천안함으로 명명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천안함 명칭이 부활한다면 그 대상으로는 2024년쯤 해군에 인도 예정인 차기 호위함 3차(Batch-3·3500t급) 사업의 1번함 등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군 당국은 2018년 말 대우조선해양과 차기 호위함 2차(Batch-2·2800t급) 사업의 5·6번함 건조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이달 Batch-3 사업 체계 개발 계약을 맺은 바 있다. 
 
Batch는 같은 종류로 건조되는 함정들의 묶음으로, 뒤의 숫자는 성능 개량 순서를 뜻한다. 군 당국은 Batch-2의 5·6번함에 천안함 명칭을 부여하는 방안도 들여다보고 있다.
 
해군은 제2연평해전 교훈을 되새기기 위해 미사일 고속함(450t급) 6척에 윤영하함·한상국함·조천형함·황도현함·서후원함·박동혁함 등 당시 전사 장병 이름을 붙인 적이 있다. 
 
기존 호위함에는 대구함·경기함·서울함·강원함 등 시도 이름을, 초계함에는 천안함·진해함·군산함·동해함 등 도시 이름을 붙여왔다. 해군 관계자는 “기존 호위함에 광역시와 도 그리고 중소도시 이름을 붙이고 있다는 점에 비춰봤을 때 천안함 이름을 다시 붙이는 게 원칙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날 해군은 평택 해군 2함대 사령부에서 정 장관 주관하에 제10주기 천안함 추모행사를 거행한다. 당초 10주기에 걸맞은 대대적인 행사가 검토됐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천안함 용사들의 유가족과 생존 장병,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이승도 해병대사령관 등 군 주요 인사 150여명만 참석해 진행된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