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상영발전협회 "코로나19로 극장 존폐 위기, 정부 해결책 강구하라"

 
멀티플렉스 CGV 전경

멀티플렉스 CGV 전경

 
한국상영발전협회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극심한 불황을 겪고 있는 극장가의 위기 상황을 전하며 정부의 적극적인 조치를 요구했다.
 
한국상영발전협회는 26일 "존폐 상황에 놓인 위기의 상영관! 정부는 해결책을 강구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협회는 "입장객 2억명, 매출액 2조원 시대를 연 영화업계. 이러한 수식어는 이미 옛말이 돼 버렸다. 코로나19가 휩쓸고 간 지난 2개월, 그리고 언제 끝날지도 모르는 상황 속에서 영화업계는 대책 없이 이 불행한 현실을 바라보고 있을 뿐"이라며 "우리나라의 영화정책을 책임지고 있는 문화체육관광부는 현실을 외면한 채 상영업계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책을 마련하고 있지 않다. 이에 우리 협회는 정부의 지원 정책 등 적극적 해결책을 요청코자 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정부는 국민의 요구와 우리 상영업계의 노력을 외면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정부 지원 분야에 영화산업이 제외된 것은 영화상영업계의 심각한 위기 상황을 정확히 인지하지 못한 결정이다"고 했다.  
 
또 협회는 "영화산업의 약 80%를 차지하고 있는 상영관의 매출은 지난 19년 동 기간 대비 80% 감소했다. 이러한 현상은 사실상 상영관의 붕괴는 물론 영화산업의 붕괴를 초래 할 수 있다. 관객의 발길이 끊기고, 영화 개봉 시기가 미뤄져 신규 상영작이 부재하는 등 최악의 상황에 직면해 있다. 뿐만 아니라, 최근 신규 기대작이 개봉 단계를 생략하고, 해외 OTT 시장으로 넘어가는 등 기이한 현상도 발생하고 있다"며 "이 상황이 지속된다면, 한국 영화의 세계화는 차치하고 한국의 영상콘텐츠를 이끌고 있는 영화산업 자체가 붕괴될 것이다. 이에 우리 협회는 문화체육관광부의 국가 영화산업을 발전을 위한 책임 있는 실질적 지원정책 추진을 강력히 요구하는 바이다"라고 했다.
 
극장가는 전례 없는 보릿고개를 지나고 있다.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한국영화감독조합, 영화단체연대회의, 영화수입배급사협회, 한국상영관협회, 한국영화마케팅사협회, 여성영화인모임, 한국영화디지털유통협회, 한국영화촬영감독조합, 예술영화관협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씨네Q 등으로 구성된 코로나대책영화인연대회의와 한국영화감독협회는 정부의 지원을 촉구하는 성명문을 25일 발표하기도 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