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지붕에서 에어백이 터진다?’… 현대모비스, 美NHTSA 안전 평가

현대모비스가 세계 최로로 개발한 루프 에어백이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 평가에서 차량 전복 사고 때 승객이 튀어나가는 걸 막고 부상도 경감시키는 것으로 평가받았다.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세계 최로로 개발한 루프 에어백이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 평가에서 차량 전복 사고 때 승객이 튀어나가는 걸 막고 부상도 경감시키는 것으로 평가받았다. 사진 현대모비스

“지붕에서 에어백이 터진다?”
 
현대모비스가 2017년 세계 최초로 개발한 루프 에어백이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 평가에서 승객 보호 성능을 인정받았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1월 NHTSA가 ‘승객의 지붕 이탈 완화방안’ 연구보고서를 발표하면서 현대모비스의 루프에어백에 대한 평가 자료를 공개했다고 26일 밝혔다. 보고서는 미국 자동차공학회(SAE) 주관 정부-산·학 연계 기술 세미나에서 공개됐다.
 
NHTSA는 북미 지역 교통안전, 승객 보호와 관련된 각종 법규를 마련하고 신차 안전도 평가 등을 진행하는 미국 정부 산하 기관이다.
 
최근 파노라믹 선루프(지붕 전체를 덮는 넓은 선루프)가 늘어나면서 전복사고가 발생하면 승객이 바깥으로 튀어나가 목숨을 잃거나 크게 다치는 경우가 많다. 현대모비스의 루프 에어백은 차량이 전복됐을 때 0.08초 만에 후방에서 전방으로 펼쳐지면서 자동차 지붕 전체를 덮는다.
 
실제 북미 지역 차량사고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00~2015년 전복사고 1만3700여건 가운데 차량 바깥으로 승객이 튀어나간 경우가 2400건에 달했다. 이 중 10%가 선루프를 통한 이탈로 이 경우 승객이 머리와 목 등에 심각한 상해를 입을 수 있다.
 
NHTSA 조사결과 현대모비스의 루프 에어백이 장착된 차량은 전복사고가 일어나도 100~200㎜만 이탈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실상 승객이 차량 바깥으로 튀어나가는 걸 막아준다는 의미다.
 
현대모비스는 2017년 세계 최초로 파노라마 선루프 에어백을 개발했고, 지난해엔 선루프 시스템 전문 제조사인 ‘인 알파’와 함께 개발해 양산 가능성도 높였다. 이전엔 뒷좌석에만 장착할 수 있었지만 차량 내 전 좌석에 장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현대모비스는 루프 에어백과 관련한 24건의 특허를 출원했고, 글로벌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양산차 적용을 제안하고 있다.  
 
조영선 현대모비스 샤시의장연구소장(상무)은 “신개념 안전기술 개발에 주력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