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랑스서 온 20대 나흘만에 코로나 확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미국 샌프란시스코발 여객기 탑승객들이 입국장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미국 샌프란시스코발 여객기 탑승객들이 입국장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충북에서 미국과 유럽을 다녀온 주민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뉴욕 다녀온 60대 귀국 하루 뒤 발열
유럽 열흘 체류 20대 미각저하 증상

 
26일 충청북도에 따르면 증평군 증평읍에 사는 박모(60)씨가 지난 25일 오전 발열과 인후통, 근육통, 기침 증상으로 증평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 박씨는 지난 24일 미국 뉴욕에서 비행기를 타고 국내로 입국했다. 입국 당시 아무런 증상이 없었다. 박씨는 마스크를 착용한 채 공항버스를 타고 청주에 들렀다가 승용차를 이용해 증평으로 돌아왔다.
 
청주시 흥덕구에 사는 대학생 이모(21)씨는 지난 25일 흥덕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결과 확진자로 판정됐다. 이씨는 지난 10~20일 프랑스와 영국을 여행한 뒤 21일 낮 12시쯤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23일부터 콧물이 나오고 코막힘, 미각 저하 등 증상이 나타났다고 한다. 이씨는 25일 인천행 비행기를 같이 탄 탑승자가 확진 판정이 나오면서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았다. 이씨는 청주의료원에 입원할 예정이다.
 
보건당국은 확진자의 정확한 이동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충북의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40명으로 늘었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