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찬주 전 육군대장 출마 포기…"통합당 복당해 총선 도울 것"

박찬주 전 육군대장. 연합뉴스

박찬주 전 육군대장.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컷오프(공천배제)에 불복해 무소속으로 충남 천안을 출마를 선언했던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뜻을 접었다.
 
박 전 대장은 25일 통합당 이정만 천안을 예비후보 선거사무소에서 보수 단일화에 합의했다.
 
이후 기자회견에서 그는 "보수 후보 분열은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심판하려는 시민들의 열망을 저버리는 것이기에 이 예비후보를 단일후보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통합당에 복당해 이 예비후보의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선거 승리를 이끌겠다"고 알렸다.
 
박 전 대장은 지난 20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경쟁력을 갖추고 압도적 우세에 있는 본인을 배제하고 다른 후보들만으로 이뤄진 경선을 인정할 수 없다"며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앞서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6일 박 전 대장을 컷오프하고 신진영 전 당협위원장과 이정만 전 대전지검 천안지청장의 경선을 결정했다. 경선에서는 이정만 전 지청장이 승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