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원성, 통합당 탈당 후 무소속 출마 "미투 의혹 원통함 풀 것"

미래통합당 김원성 부산 북·강서을 예비후보가 19일 부산시의회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미투 의혹을 전면 부인하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원성 부산 북·강서을 예비후보가 19일 부산시의회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미투 의혹을 전면 부인하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미투 의혹으로 공천이 철회된 김원성 미래통합당 전 최고위원은 26일 "탈당계를 제출하고 부산 북강서을에 무소속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김 전 최고위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현재의 미래통합당은 미래도 통합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출신으로 통합당에 합류한 김 전 최고위원은 애초 부산 북강서을 공천을 받았지만 미투 의혹이 제기되면서 공천이 취소됐다. 이후 통합당은 이 지역에 앞서 불출마를 선언했던 지역구 현역 김도읍 의원을 공천했다.
 
김 전 최고위원은 "굳이 구체적으로 열거하지 않아도 후보등록을 하루 앞두고 벌어진 군사작전을 방불케 하는 황 대표의 공천취소 결정은 통합당에 걸었던 국민적 희망을 절망으로 바꿔놨다"고 비판했다.
 
그는 "아직도 드러나지 않고 실체도 없는 미투 의혹만으로 나와 내 가정이 난도질당했던 원통함을 역사적으로 불의와 타협하지 않았던 의리의 부산이 풀어줄 것을 확신한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