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영민 2주택자 지적에…靑 “처분 권고대상 해당 안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청와대사진기자단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청와대사진기자단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6일 공개된 고위공직자 재산변동 사항에서 2주택자에 해당되는 것으로 나타난 데 대해 청와대는 노 실장이 다주택자 처분 권고대상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 관계자는 전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청와대 권고는 '수도권 내에 2채를 보유하고 있을 경우 불가피한 사정이 없는 한 1채를 매각하는 것'이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노 실장은 이번 재산공개에서 배우자와 함께 소유한 충북 청주의 아파트와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를 신고했다. 노 실장이 수도권과 비수도권 지역에 1채씩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처분 권고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앞서 청와대는 고강도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지난해 12월 16일 청와대 내 다주택자를 대상으로 한 처분 권고 방안을 발표했다. 수도권 내에 2채 이상의 주택을 보유한 경우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1채를 제외한 나머지 주택을 처분하라는 게 권고 내용이다.
 
당시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노 실장은 대통령 비서실과 안보실 비서관급 이상 고위 공직자가 정부의 부동산 가격 안정 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을 요청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관련기사

 
노 실장과 함께 다주택 공직자에게 처분을 당부했던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역시 이번 재산신고에서 경기 의왕시와 세종시 아파트 분양권을 가진 다주택자로 나타났다. 다만 홍 부총리는 앞서 "분양권의 경우에는 이미 불입한 것은 반환하지 않는다는 조항이 있어 입주 전까지 팔수 없는 상황"이라며 "입주 후에는 팔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날 발표된 고위공직자 재산변동신고 내역에 따르면 청와대의 재산공개 대상자 47명 중 노 실장을 포함해 14명이 다주택자였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다른 참모들의 경우 매각 노력을 하거나 부모님 봉양 등 불가피한 사유가 있었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