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주빈 난데없이 “손석희·윤장현·김웅에 사죄”…JTBC “손 사장 가족에 위해 시도 있다며 접근”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구속)씨가 25일 포토라인에서 손석희 JTBC 사장 등 3명의 실명을 공개 거론한 것과 관련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경찰은 조씨가 이들에게 대담한 사기 행각을 벌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에 나섰다.
 

“조씨, 흥신소 사장이라며 협박
손 사장, 증거 확보하려 돈 준 것”
윤장현 측 “해명방송 돕겠다해 사례”

조씨의 공개 발언 이후 JTBC는 보도자료를 내고 “조씨가 손 사장과 가족에게 위해를 가할 것처럼 협박했다”고 해명했다. JTBC는 “조씨가 ‘흥신소 사장’을 자처하면서 텔레그램으로 손 사장에게 접근해 ‘손 사장과 분쟁 중인 K씨가 손 사장 및 가족에게 위해를 가하기 위한 행동책을 찾는다며 본인에게 접근했다’고 속였다”고 밝혔다. K씨는 손 사장에 대한 공갈미수 혐의로 기소된 김웅 프리랜서 기자를 지칭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어 “조씨는 ‘K씨가 손 사장이나 가족을 해치기 위해 돈을 지급했다’는 내용의 조작된 텔레그램 문자 내용을 제시했는데 매우 정교하고 치밀해 경찰도 진본인 줄 알 정도였다”며 “‘태블릿PC’ 보도 이후 지속적 테러 위협을 받았던 손 사장과 가족들은 한동안 불안감에 떨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JTBC는 “손 사장은 믿기 어려워 ‘사실이라면 계좌 내역 등 증거를 제시하라’고 했고, 이에 조씨는 금품을 요구했다. 증거 확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손 사장이 이에 응한 사실이 있지만 조씨는 증거를 제시하지 않고 잠적한 후 검거됐다”고 밝혔다. 또 “위해 의도자가 실제 있다면 또 다른 행동책을 찾을 가능성이 있는 만큼 조씨만 신고해선 안 될 일이라 신고를 미룬 채 근거를 더 가져오라고 했던 것”이라며 “흥신소 사장이라며 접근한 사람이 조씨였다는 건 검거 후 경찰을 통해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JTBC 해명대로라면 조씨가 사죄 대상에 김웅 기자를 포함한 것 역시 설명이 가능해진다. “김 기자의 사주를 받아 손 사장 등에 위해를 가하려 했다”고 거짓말한 데 대한 사과로 볼 수 있다.
 
함께 언급된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도 조씨에게 사기를 당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시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사기꾼에게 속아 4억5000만원을 보내준 사건과 관련이 있다.  
 
윤 전 시장의 한 측근은 25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윤 전 시장은 권 여사 사칭 사기꾼에게 돈을 보낸 것이 선거법 위반으로 재판을 받고 있었다. 항소심 재판이 진행 중일 때 모 인사가 ‘방송에서 억울함을 소명할 기회를 주겠다’며 윤 전 시장에게 접근했었다”고 전했다.  
 
그는 “윤 전 시장도 처음에는 믿지 않았지만 그와 함께 한 방송국을 찾은 뒤 믿게 됐고, 이후 그의 요구에 따라 활동비 명목으로 소액을 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조씨가 이날 윤 전 시장을 언급하며 사죄한 만큼 해당 인사가 조씨 또는 조씨 측근이 아니었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경찰은 이들에 대한 조씨의 사기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민경원 기자, 광주광역시=진창일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