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평양 항모서 확진자, 주한미군 보건비상사태 선포

클레이 웰치(左), 매리사 글로리아(右)

클레이 웰치(左), 매리사 글로리아(右)

주한미군이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한국 내 모든 미군 사령부와 군사시설에 대해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미 병사 2명 잇단 사망 미스터리
주한미군 “코로나 증상은 없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이날 “주한미군 시설 인접 지역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노출 가능성이 커졌다”며 이처럼 밝혔다. 비상사태는 별도의 조치가 없으면 다음 달 23일까지다.
 
그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전 세계 경고 수준을 ‘매우 높음’으로 격상하고, 미 국무부가 전 세계 여행을 금지하는 4단계 경보를 선포했다”며 “군대의 보호가 최우선 과제”라고 배경을 밝혔다. 이어 “이는 안일함과 싸우면서도 절제되고 경계심을 잃지 않도록 하기 위한 신중한 결정”이라고도 덧붙였다. 지금까지 주한미군 기지에서 나온 코로나19 확진 사례는 10건이다.
 
하지만 WHO의 경고 격상은 지난달이고, 국무부의 4단계 경보도 이미 엿새 전이다. 또 “이번 선포 결정이 현재 건강 보호 조건이나 예방 조치의 변화 또는 주한미군의 위험 단계 격상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는 게 주한미군의 설명이다. 방역 체계에 실질적 변화가 있다기보다는 관련 조치를 사령관 권한으로 보다 신속하게 취할 수 있게 됐다는 의미다.  
 
그런데도 비상사태를 선포한 것은 지난 21일과 22일 경기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서 20대 병사 2명이 연이어 숨진 것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주한미군은 이들이 증상을 보이지 않았다는 이유로 코로나19를 사인에서 배제하고 사후 검사도 하지 않았다. 하지만 세계적으로 무증상 감염 사례도 다수 있다.  
 
일각에선 태평양에서 작전 중이던 항모 시어도어 루스벨트호의 승조원 3명이 최근 확진 판정을 받는 등 미군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데 따른 조치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와 관련, 미 인도태평양 사령부는 관할 지역에 건강 보호 태세(HPCON) 5단계 중 두 번째로 높은 ‘찰리’ 등급을 부여했다. 이는 ‘상당한 위험(지역 감염이 계속되는 데 따른 위험 고조)’를 뜻한다.
 
이철재·이근평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