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원 꿔주고 선거운동 대신 해주고…민주당 “사돈” 시민당 “저희가 시댁”

4·15 총선 출마자들의 후보등록을 하루 앞둔 25일에도 투표용지의 기호는 확정되지 않았다.
 

의석수 많아야 투표용지 앞순위
민주당 최소 8명 시민당 보내기로
통합당도 7명 추가 이적 거론

1·2번이 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인 걸 제외하곤 유동적이다. 이날 기준이라면 전국 통일 기호는 민생당(3번)-미래한국당(4번)-정의당(5번) 순이다. 하지만 민생당(20석)에 추가 탈당이 있거나 미래한국당(10석)이 통합당 의원들의 추가 이동으로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할 수 있다면, 또 더불어시민당이 민주당으로부터 지역구 의원 5명 이상을 넘겨받을 수 있다면 기호가 달라진다. 미래한국당·민생당이 3·4번 자리바꿈할 수도, 더불어시민당이 정의당을 6번으로 밀어내고 5번을 차지할 수도 있다. 선거법에 따라 후보자 등록 마감일(27일) 기준으로 5석 이상의 지역구 의원을 가졌거나 직전 선거에서 3% 이상을 득표한 정당에 상위 기호가 우선 부여돼서다.
 
실제 민주당은 이날 5번을 차지하기 위해 움직였다. 의원총회에서 소속 비례대표 의원 3명(심기준·정은혜·제윤경)을 더불어시민당(이하 시민당)에 보내기 위해 제명했다. 비례대표는 탈당하면 의원직을 잃지만 제명당하면 유지한다. 이날 오전에는 우희종·최배근 시민당 공동대표가 국회를 찾았다. 의원을 보내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는 “꼭 사돈을 만난 기분”이라고 했고, 최 대표는 “저희가 시댁 입장이 되는 것 같다”고 했다.
 
민주당은 이미 시민당 이적을 결심한 지역구 의원 4명(이종걸·신창현·이규희·이훈) 외 추가로 1명 이상을 보낼 예정이다. 양당은 선거운동도 같이한다. 중앙선관위가 후보자와 그 관계자(선거사무장·선거사무원·연설원 등)만 다른 정당 선거운동을 못 한다고 폭 좁게 해석했기 때문이다. 이해찬 대표가 “민주당 의원들도 상황이 허용되는 대로 최대한 시민당을 지원해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하는 이유다. 일각에선 “민주당-시민당의 종속성이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보다 한술 더 뜬다”고 지적한다. 이에 비해 제2 위성정당인 열린민주당을 두곤 이해찬 대표는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사칭하는 것에 불과하다. 정치적 도의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미래통합당도 26일 의총에서 비례대표 의원들을 대거 제명하기로 했다. 윤종필·김규환·문진국·김종석·송희경·김성태·김승희 의원 등 7명이 거론된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10명 내외의 추가 이적을 예상했다.
 
30일 기준으로 원내교섭단체인 경우 440억원의 선거보조금 중 절반인 220억원을 우선 배정받는다. 금전적으로도 유리하다는 의미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총선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총선 후보자 검색

결과는 후보자대해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