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함께하는 금융] 고객님의 ‘소비관리’해드립니다

신한카드가 고객의 소비를 종합 관리하고 하나의 앱을 통해 완결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신한페이판을 전면 개편했다. [사진 신한카드]

신한카드가 고객의 소비를 종합 관리하고 하나의 앱을 통해 완결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신한페이판을 전면 개편했다. [사진 신한카드]

신한PayFAN(이하 신한페이판)이 고객의 생활에 필요한 종합금융플랫폼으로 또 한 번 거듭났다. 신한카드는 신한페이판을 전면 개편했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신한카드

이번 개편의 가장 큰 특징은 ‘토탈 소비관리’ 지원이다. 신한카드는 2018년  ‘타임라인’ 서비스를 도입, 월 3억 건의 승인데이터를 고객의 여정에 따라 리얼타임으로 배치해 소비를 분석하고 추가 혜택을 제공해왔다. 여기에 ‘토탈 소비관리’를 도입해 전 은행 계좌의 입출금부터 증권사 거래내역, 전 카드사 이용내역까지 자동화된 알고리즘을 통해 지출 내역을 분석하고 소비 리포트를 제공한다.
 
결제뿐 아니라 고객서비스(CS)와 개인화된 혜택 강화를 통해 디지털 경험의 완결성을 높인 것도 이번 개편의 특징이다. 명세서 및 결제 내역 조회, 한도 관리, 포인트 조회·사용 등 고객이 많이 찾는 서비스의 편의성을 강화하고, 신한카드 내 모든 앱과의 연결을 통해 원스톱 서비스 제공이 가능토록 했다.
 
혁신금융서비스와 글로벌 플랫폼의 이용 편의성도 증대됐다. 신한페이판에서 제공하는 소액투자, 마이송금과 6월 말 론칭 예정인 월세 카드납부 등 혁신적 서비스와 아마존·페이팔 등 글로벌 기업 서비스의 이용 활성화를 위해 더욱 단순하고 쉬운 사용 구조로 변경하고, 고객이 필요한 정보를 한 번에 전달받을 수 있도록 디자인과 UX·UI(User Experience·User Interface)도 새롭게 구현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