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맛있는 도전] 출시 50주년, 1등 50년의 '국민 수프'··· 트렌드 반영 신제품으로 간편식 선도

오뚜기가 지난 1970년 선보인 후, 50년간 국내 1등 자리를 지키고 있는 ‘오뚜기스프’가 2020년 올해 출시 50주년을 맞았다. [사진 오뚜기]

오뚜기가 지난 1970년 선보인 후, 50년간 국내 1등 자리를 지키고 있는 ‘오뚜기스프’가 2020년 올해 출시 50주년을 맞았다. [사진 오뚜기]

‘오뚜기스프’가 2020년 올해, 출시 50주년을 맞았다. 오뚜기가 지난 1970년 선보인 후 오뚜기스프는 50년간 국내 1등 자리를 지키고 있다. 국내 수프 시장은 오뚜기가 국내 최초로 수프를 출시한 이래,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오뚜기는 분말수프 시장점유율 85%를 차지하며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오뚜기

지난 1969년 즉석카레를 출시한 직후 오뚜기는 카레를 여름용으로 생각하고, 겨울에 잘 판매될 제품을 찾아 나섰다. 그 제품이 바로 빵과 함께 먹을 수 있는 수프였다. 1969년 10월 말 수프 개발에 들어갔고, 이듬해 ‘산타 포타지스프’와 ‘산타 크림스프’를 국내 최초로 출시했다.
 
오뚜기스프가 출시된 1970년대 초반, 한국의 주식은 쌀이었지만, 미국 구호물자로 유입된 밀가루가 주식 대체수단으로 밥상에 자주 올랐다. 당시 대표적인 서민 음식은 칼국수와 수제비였다. 이와 함께 밀가루로 만든 빵도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 해외에서는 빵에 수프를 곁들이는 것이 일반적인 식습관이었다. 오뚜기스프는 이런 식습관에 착안해 수프를 개발했다.
 
오뚜기스프는 당시 식생활 변화에 많은 영향을 미쳤을 뿐만 아니라 식생활 향상에도 일조했다. 하지만 수프를 출시할 때 직접 접해 본 사람이 드물어 제품 자체를 알고 있는 사람이 많지 않았던 시기였다. 오뚜기는 제품에 대한 인식 변화를 위해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시식행사에 많은 시간과 비용을 할애했다.
 
새롭게 오픈한 슈퍼마켓이나, 심지어 등산로 입구에서도 행사를 벌이며 수프 알리기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수프는 뒤따라 나온 신제품의 출시에 길라잡이 역할을 했다. 또한 1972년 이후에는 ‘쇠고기스프’ ‘닭고기스프’ ‘양송이스프’ 등을 순차적으로 내놓으면서 제품 라인업을 한층 다양화했다.
 
올해 출시 50주년을 맞아 간편식 트렌드를 반영한 상온 파우치 수프 4종을 새롭게 선보였다. 전문점의 맛을 가정에서도 느낄 수 있는 프리미엄 제품이다. 오뚜기의 상온 파우치 수프 4종(양송이 크림, 콘크림, 베이컨 감자, 단호박 크림스프)은 전자레인지 조리 후 바로 먹을 수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오뚜기스프 출시 50주년을 맞아 소비자의 성원에 보답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