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 기업] 대구·경북지역에 생필품 전달 … 지역경제 살리기에도 적극 동참

한국전기안전공사가 코로나19로 아픔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과 소상공인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사진은 공사 직원이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생필품을 전달하는 모습. [사진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가 코로나19로 아픔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과 소상공인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사진은 공사 직원이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생필품을 전달하는 모습. [사진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이하 공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량 확산으로 아픔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과 경기침체로 고통받는 지역 소상공인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한국전기안전공사

공사는 지난달 계약을 체결한 안전화 제작 기업이 코로나19로 인해 제품을 적기에 납품하기 어렵다는 소식을 접했다. 중국 공장의 가동 중단으로 원료 수급이 불가능해져 납기일을 맞출 수 없게 된 것이다. 공사는 공장 가동이 중단된 기간만큼 납품기일을 연장하고 지체상금을 제외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지원책을 찾고 있다.
 
코로나19로 곤경에 처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캠페인에도 적극적으로 나섰다. 공사는 지난달 19일 ‘꽃드림(Dream)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졸업을 맞은 지역 취약계층 어린이 250명에게 꽃다발과 학용품을 선물하는 이벤트를 마련했다. 최대 성수기라고 할 수 있는 졸업과 입학 시즌을 맞아 행사가 취소돼 곤경에 처한 화훼농가를 돕기 위한 취지다. 또 공사 직원들은 본사인 전북 완주군 이서면 인근 화훼농가에서 1000만원 상당의 장미 꽃다발을 구입해 가족에게 전하는 캠페인에 동참하며 지역경제 살리기에 마음을 보탰다.
 
코로나19 사태로 도움의 손길이 절실한 대구·경북지역을 위해서는 생필품 지원을 통한 응원에도 나섰다. 공사 임직원은 ‘매칭 그랜트’ 방식으로 2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구입해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공사 임직원들의 자발적 성금 1000만원에 공사의 후원금 1000만원을 더해 노사가 함께 대구·경북지역에 도움의 손길을 건넸다. 또한 공사와 협약을 맺고 있는 협업기업인 유제품 제조사인 푸르밀과 생활용품기업 위위트도 우유와 물티슈 등 생필품 약 2000개를 후원해 대구경북지역의 독거노인과 지역아동 센터 아동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공사 임직원은 코로나19로 부족해진 혈액 수급을 지원하기 위해 사랑의 헌혈에 동참하는 등 위기 극복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조성완 사장은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서로가 서로에게 건네는 위로와 용기일 것”이라며 “공사 3000여 임직원이 마음과 힘을 모아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