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억짜리가 1040만원에 낙찰”…폐업 늘며 헐값 상가 속출

신종 코로나 여파와 경기 침체가 맞물리면서 동대문 쇼핑몰 점포들이 경매 시장에 헐값에 팔리고 있다. 10차례 유찰 끝에 감정가의 5~6%에 낙찰된 곳도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 여파와 경기 침체가 맞물리면서 동대문 쇼핑몰 점포들이 경매 시장에 헐값에 팔리고 있다. 10차례 유찰 끝에 감정가의 5~6%에 낙찰된 곳도 있다. 연합뉴스.

 
최근 경영난을 버티지 못한 상가들이 경매시장에서 헐값에 팔리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경매까지 덮쳤다. 법원경매 정보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연초 이후 지난 23일까지 감정가의 20% 미만에 팔린 상가가 서울에만 10곳에 이른다. 감정평가 가격이 1억원이면 2000만원에 못 미쳐 낙찰됐다는 얘기다.  

5000만원 동대문 점포가 570만원
아파트 경매는 아직은 경쟁 치열

 
의류 쇼핑몰로 유명한 서울 동대문 굿모닝시티쇼핑몰의 6층 점포(7.3㎡)는 지나 2월 570만원에 팔렸다. 2년간 10차례 유찰되면서 감정가 5000만원의 11% 수준까지 급락했다. 같은 달 인근 밀리오레 지하 2층 점포(4.2㎡)도 9차례 유찰 끝에 1122만원에 팔렸다. 감정가(7800만원)의 14% 수준에 불과하다.  
 
낙찰가율 낮은 상가.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낙찰가율 낮은 상가.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관련기사

 
엎친 데 덮친 격이다. 쇼핑몰 상가는 2~3년 전부터 경기침체와 온라인 소비 확산으로 얼어붙었다. 여기에 코로나 사태까지 겹치면서 손님 발길이 뚝 끊겼다.오명원 지지옥션 연구원은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폐업 신고하는 상인이 늘고 있어 경매로 나오는 상가는 더 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매물이 쌓이면 낙찰 가격은 더 내려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실제 감정가의 5% 수준까지 떨어진 뒤 낙찰된 사례도 있다. 서울 구로동 신도림테크노마트 1층 점포(면적 10.2㎡)는 감정가 2억1700만원의 5%인 1040만원에 올 초 낙찰됐다. 3년간 14번이나 유찰되면서 가격이 급락했다.  
 
신종 코로나 여파로 지난달 말부터 2~3주간 휴정했던 법원 경매가 지난주부터 다시 열리기 시작했다. 중앙포토.

신종 코로나 여파로 지난달 말부터 2~3주간 휴정했던 법원 경매가 지난주부터 다시 열리기 시작했다. 중앙포토.

 
 3월은 23일 기준임.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3월은 23일 기준임.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이달 전국 상가의 매각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은 56%로 지난해 4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 지난해 7월 74%에서 급락한 것이다. 여기가 끝이 아닐 수 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했을 때는 46%(2009년 1월 기준)까지 떨어졌다.  
 
강은현 EH경매연구소 대표는 “동대문 쇼핑몰처럼 수십 개의 점포가 모여 의류나 전자기기를 파는 곳은 이미 온라인 쇼핑에 치여 매출이 반 토막 났다”며 “싼 값에 혹해 투자했다가는 임대료는커녕 관리비도 못 낼 수 있다”고 말했다.    
 
응찰자 많은 경매 아파트.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응찰자 많은 경매 아파트.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상가와 달리 아파트는 아직 충격을 받지 않고 있다.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달 말부터 2~3주간 휴정에 들어섰던 전국 법원이 지난주부터 서서히 경매를 재개했다. 지난 16일 의정부시 녹양동 녹양힐스테이트(전용 85㎡)가 경매에 나오자 73명이 입찰에 참여했다. 이곳은 치열한 경합 끝에 감정가(2억7000만원)의 98%인 2억6545만원에 팔렸다.    
 
하지만 코로나 사태가 오래 가면 아파트도 버티기가 쉽지 않다. 경제가 침체하면 소득이 줄거나 실업률이 늘면서 빚을 제때 갚지 못하는 대출자가 늘 수 있어서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아파트 경매도 상가처럼 매물이 늘고 유찰이 증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하반기부터 코로나 여파가 경매시장에 본격적인 타격을 줄 것으로 본다. 법원의 경매 결정부터 부동산 감정평가와 신문공고 등 매각을 준비하는데 6~7개월(수도권 기준)이 걸리기 때문이다. 곽종규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변호사는 “코로나로 인한 경기 악화로 경매 물건의 권리관계를 둘러싼 다툼도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