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탈리아 이동제한령 강화…감염자 무단외출시 최대 징역 5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한 이탈리아 로마에서 25일(현지시간) 트럭 한 대가 거리를 다니며 소독제를 뿌리고 있다.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한 이탈리아 로마에서 25일(현지시간) 트럭 한 대가 거리를 다니며 소독제를 뿌리고 있다. AP=연합뉴스

이탈리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이동제한령 위반 처벌 수위를 대폭 강화했다.
 
이탈리아 정부는 24일(현지시간) 내각회의를 거쳐 이동제한령 위반 시 처벌 규정을 강화한 새로운 행정 명령안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 격리된 사람이 당국의 허가 없이 무단 외출할 경우 공중 보건에 대한 범죄로 규정돼 징역 2∼5년에 처한다.
 
일반인도 정당한 사유 없이 외출했다가 적발되면 최소 400 유로(약 53만원)에서 최대 3000 유로(약 400만원)의 벌금을 물린다. 기존 벌금은 206유로(약 27만원)였다. 
 
이탈리아 전 국민은 식료품·의약품 구매와 출·퇴근 등의 한정된 사유 외에는 집 밖을 나서지 못한다. 외출하려면 사유를 적은 자술서를 항상 소지해야 하고 경찰 검문 때 보여줘야 한다.  
 
식당과 술집 등 비필수 업소는 영업 일시 금지 조처가 내려졌다. 몰래 영업하다 적발되면 최대 30일의 영업정지 벌칙이 부과된다.
 
또 이탈리아 정부는 20개 주의 각 지역 정부에 재량권을 부여해 각 지역 상황에 따라 봉쇄 강도와 범위 등을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 
 
바이러스 확산 거점인 롬바르디아나 에밀리아-로마냐 등 상황이 심각한 북부 일부 지방 정부는 제한 조처를 크게 강화할 가능성도 있다.
 
24일 현재 이탈리아의 누적 확진자 수는 6만9176명, 누적 사망자는 6820명에 이른다.
 
누적 확진자 규모는 전 세계 중국에 이어 두 번째, 누적 사망자는 중국보다 2배 이상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