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중국 대변인, 코로나19 놓고 또 트위터 설전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왼쪽)과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환구시보 캡처=연합뉴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왼쪽)과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환구시보 캡처=연합뉴스

미국과 중국의 정부 대변인들이 또다시 트위터에서 설전을 벌였다. 이번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문제가 됐다.
 
25일 환구시보(環球時報) 등 따르면 설전은 전날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중국의 미국 기자 추방’을 문제 삼은 것에서 출발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트위터에서 “중국이 미국 기자들을 몰아내는 방식으로 전염병 정보가 우한을 빠져나가는 것을 막았다”면서 코로나19 사태와 중국의 미국 기자 추방을 연결해 비난했다.
 
그러자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트위터에서 “2018년 이래 미국은 중국 기자 29명의 비자를 거부했다”며 반격에 나섰다. 
 
화 대변인은 “미국 국무부가 지난 13일까지 60명의 중국 기자를 추방한다고 발표해 중국도 이에 상응한 조처를 한 것”이라며 “미국은 중국이 정보 누설을 방해한다고 하지만 미국은 60명의 중국 기자를 추방했다. 무엇을 두려워하는 것인가. 무엇을 숨기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미 국무부는 지난 2월 18일 신화통신 등 중국 5개 국영언론사를 ‘외국 사절단’으로 지정하고 규제를 강화했다. 외국 사절단으로 지목된 언론사는 미국 내 자산을 등록하고 새로운 자산을 취득할 때마다 사전 승인을 받아야 한다. 또 미국 시민권자를 포함해 모든 직원의 명단도 제출해야 한다. 
 
이에 중국은 곧바로 자국 주재 월스트리트(WSJ) 기자 3명의 기자증을 회수하며 사실상 추방으로 보복했다. 이후 미국과 중국은 상대국 기자를 추방하는 방식으로 신경전을 벌여왔다.
 
양국 대변인은 지난 19일에도 코로나19 문제로 트위터 설전을 벌였다.
 
화 대변인은 트위터에서 “중국은 1월 3일 이후 미국에 코로나 관련 정보를 제공해왔다”며 중국이 코로나19 정보를 늑장 제공했다는 미국의 비난에 반박했다.
 
그러자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중국 당국이 우한 의사들의 입을 막고 온라인에서 대중의 우려를 검열했고 1월 3일까지 코로나19 바이러스 샘플을 파괴하라고 명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화 대변인이 다시 “미국이 무슨 조처를 했느냐, 중국을 모욕한다고 유행병 대응에 도움이 되느냐”며 재반박 트윗을 잇달아 올렸다. 
 

관련기사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