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체코, 韓 코로나19 위험국가서 제외…직항노선 금지 풀었다

체코에서 3D 기술로 개발된 마스크. EPA=연합뉴스

체코에서 3D 기술로 개발된 마스크. EPA=연합뉴스

체코 정부가 지난 24일부터 한국과 체코 간 직항노선 금지 조치를 해제했다. 
 
25일(현지시간) 주체코 한국대사관은 체코 정부가 한국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 국가에서 제외하고 국제선 항공편 운항 제한 조치를 풀었다고 밝혔다.
 
체코 정부는 한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자 지난 5일 프라하~인천 노선을 중단했다. 
 
이후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조치로 확진자가 감소세를 보이며 호전되자 직항노선 금지 조치를 해제한 것이다. 아울러 현대자동차가 체코에 성금 5억원·마스크 2만개를 기부하기로 하고, 대한항공이 체코 당국에 상당히 협조한 점도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김태진 한국대사와 양동환 현대자동차 체코법인장은 이날 오후 안드레이 바비시 체코 총리를 만나 면담할 예정이다.  
 
다만 프라하∼인천 노선 운항이 재개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유럽연합(EU)이 4월 16일까지 외국인 여행객 입국 금지조치를 내려 관광 수요는 불투명한 상태다. 
 
대한항공 측은 노선 운항 금지 조치가 해제된 만큼 항공편 재개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정기 노선을 재개하지 않는다면 수요에 따라 특별기를 운항할 가능성이 크다.
 
아울러 독일과 한국 간의 직항 노선이 4월 1일부터 16일까지 끊기면서 대한항공은 4월 1일 프랑크푸르트∼인천 노선 특별기를 운항하기로 했다. 
 
한편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코로나19 통계에 따르면 체코의 확진자 수는 1497명이고 사망자는 3명이다. 체코는 외출 시 마스크로 호흡기를 가리도록 의무화하는 등 방역에 힘을 쏟고 있다. 
 
체코 당국은 코로나19위험 국가에서 한국과 중국을 제외한 대신 미국과 이스라엘, 말레이시아 등 6개국을 추가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