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부겸 선거사무실에 계란 투척한 40대 검거 “범행 인정”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선거사무실 앞 계란 투척 흔적. 지난 24일 오후 9시30분쯤 대구 김부겸 예비후보 사무실에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하는 쪽지와 함께 계란이 투척되는 일이 일어났다. 사진 김부겸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선거사무실 앞 계란 투척 흔적. 지난 24일 오후 9시30분쯤 대구 김부겸 예비후보 사무실에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하는 쪽지와 함께 계란이 투척되는 일이 일어났다. 사진 김부겸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부겸 민주당 의원 선거사무실 입구에 계란을 투척하고 ‘문재인 폐렴, 대구 초토화, 민주당 OUT’, ‘신적폐 국정농단, 혁명, 문재인을 가두자’는 내용의 비난 글을 붙인 40대 남성 A씨를 경찰이 붙잡혔다.  
 
25일 대구 수성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선거사무실 관계자 신고로 수사에 착수해 주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으로 용의자를 특정하고 이날 오후 5시30분께 서구 한 주택에서 A(44)씨를 검거했다.
 
A씨는 지난 24일 오후 9시40분께 수성구 김 의원 선거사무실을 찾아가 출입문에 계란을 던지고 대통령 비난 글을 적은 종이를 출입문에 붙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범행을 인정했으며 특정 정당 가입 여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며 “추가 조사 후 어떤 혐의를 적용할지 등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