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살아난 민경욱 또 죽었다…통합당 공관위 "민현주 재공천"

민경욱(왼쪽) 미래통합당 의원, 새로운보수당 출신 민현주 전 의원. 연합뉴스

민경욱(왼쪽) 미래통합당 의원, 새로운보수당 출신 민현주 전 의원.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인천 연수을 후보 공천을 또 번복했다. 경선에서 이긴 민경욱 의원 대신 민현주 전 의원을 재공천했다. 
 
통합당 공관위는 25일 민 의원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며 공천 무효를 최고위원회의에 요청했다. 그러면서 민 전 의원을 다시 단수후보에 올렸다. 
 
공관위의 이런 결정은 민 전 의원의 이의제기가 받아들여진 결과다. 그는 민 의원의 선거 홍보물에 허위사실이 포함됐다는 인천시 선거관리위원회 의견을 내세우며 항의했다. 
 
당초 연수을 현역인 민 의원은 지난달 28일 공천 배제(컷오프)됐고 민 전 의원은 단수 추천을 받았다. 
 
하지만 당 최고위는 공관위에 재의를 요구했고 공관위가 받아들이면서 민 의원과 민 전 의원은 지난 22~23일 경선을 치렀다. 경선에서 민 의원은 55.8%를 얻어 민 전 의원(49.2%·가산점 5% 포함)을 제쳤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